출국 전 문 대통령 “최저임금·탄력근로제 통과해야”
출국 전 문 대통령 “최저임금·탄력근로제 통과해야”
순방 환송 나온 이해찬 홍영표 만나 “5·18조사위원 구성도 마무리지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출국 전 여당 수뇌부에 최저임금 개편과 탄력근로제법 통과를 당부했다.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회 구성도 마무리지어줄 것을 요청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내놓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출국길에 서울공항으로 환송 나온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 대표를 만나 국회에서 최저 임금 결정 구조 개편과 탄력 근로제 개선 관련 법안을 통과시켜 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여야 합의가 어려우면 중앙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돌아와서 여야정 협의체를 가동해 쟁점 사안들을 해결하는 게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이 또 5월18일이 오기 전에 ‘5.18 광주 민주화 운동 진상 규명 조사위원회’ 구성을 마무리 지을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이에 홍영표 원내대표는 군 경력도 조사위원 자격 요건에 포함하는 방향으로 법을 개정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에 국민들이 대단한 역할을 했다면서 복구에 차질이 없도록 모든 조치를 취하라고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 등에게 지시했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을 위한 출국 비행기로 걸어가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을 위한 출국 비행기로 걸어가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4-16 17:24:17
나는 그 어떤 것도 반대를 위한 반대는 싫어한다. 체급 차이도 인정해야 한다. 우린 극자본주의 세상에 살고 있다. 누구나 돈 많이 벌고 싶어 하고, 집도 큰 거 사고 싶어한다. 그런데 노력해서 부를 이룬 사람을 반대만 해서 되겠는가. (물론 불법으로 돈을 벌고, 노동 착취하는 것은 용서하면 안 된다) 서로가 조금씩 양보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노사가 아니라 하청업체, 계약직, 아르바이트생들이 피해를 본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가장 피해를 본 국가가 누군가. 중국? 아니다. 신흥국이다. 국제 정서가 불안해지면, 신흥국이 가장 큰 타격을 입는다. 제발 하나도 양보하지 않겠다고 고집부리지 말고, 절충안을 만들어 타협해라. 타협하지 않고 쉽게 얻는 것은 쉽게 잃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