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미 의회도 임정을 대한민국 건국으로 인정”
대통령 “미 의회도 임정을 대한민국 건국으로 인정”
[임정 100년 메시지] “임정 민주주의 시작, 국군 한미동맹 뿌리”…한미회담 잘 마쳐, 북미대화 동력유지 도움”

1박3일 일정으로 워싱턴 한미정상회담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임정) 100주년을 맞아 미 연방의회도 임정을 건국의 시초이자 민주주의의 시작이라고 인정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각) 정상회담을 마친 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한미 정상회담을 잘 마쳤다”며 “이번 정상회담 자체가 북미간의 대화 동력 유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임정 수립 100년을 맞는 뜻깊은 날과 관련해 미 연방의회에서는 때마침 임시정부를 대한민국 건국의 시초로 공식 인정하는 초당적 결의안을 제출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과 협력했던 우리 독립운동사의 한 장면을 뒤돌아보는 일도 매우 의미있으리라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임시정부는 1940년 9월 광복군을 창설한 뒤 1941년 12월10일 대일 선전성명서를 통해 일제와 전면전을 선포했다. 광복군은 영국군과 함께 인도-버마전선에서 일본군과 싸웠고, 1945년 4월 미국 전략정보국(OSS)과 국내 진공을 위한 합동작전을 시작했다. 한미 양국은 국내 진공작전을 위해 50명의 1기 대원을 선발했고, 대원들은 중국 시안에서 미 육군특전단 훈련을 받고 정예요원으로 단련됐다. 문 대통령은 이 대원 가운데엔 일본군에서 탈영해 7개월을 걸어 충칭 임시정부 청사에 도착한 청년 김준엽과 장준하도 있었다고 꼽았다.

문 대통령은 연합군과 공동작전을 통해 승전국의 지위에 서려했던 임시정부와 광복군의 목표는 일본의 항복으로 달성하지 못했다면서도 임정요인과 광복군의 불굴의 항쟁의지, 연합군과 함께 기른 군사적 역량은 광복후 대한민국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되고, 한미동맹의 토대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번 미 연방의회 결의안 내용을 두고 문 대통령은 “한국 민주주의의 시작을 임시정부로 규정하며 외교와 경제, 안보에서 한미동맹이 더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한국과 미국은 흔들림없이 함께 할 것”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선대의 아쉬움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통한 완전한 광복으로 풀어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각) 낮 워싱턴에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각) 낮 워싱턴에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4-13 00:37:16
눈물겹다.

평화 2019-04-12 14:45:03
대한민국 건국의 시초는 임시정부라고 헌법에 나온다. 이 사항을 미 의회도 인정해주니 기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