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김연철 임명에 한국당 “독재 역사 새로 썼다”
박영선 김연철 임명에 한국당 “독재 역사 새로 썼다”
한국당·바른미래당 강력 반발, 4월 국회 다시 급랭 패스트트랙 흔들릴 가능성도… 정의당 “부적합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연철 통일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하자 보수 야당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진영 행정안전부·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문성혁 해양수산부·김연철 통일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 가운데 김연철, 박영선 두 장관은 보수야당이 임명을 반대해 청문 보고서 채택을 하지 않은 인사들이다.

보수 야당은 임명 소식이 나오자마자 논평을 내고 강력 반발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과 국민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모든 것이 ‘위선’뿐이었던 박영선 후보와 모든 것이 ‘북한’뿐이었던 김연철 후보 임명을 강행했다”며 “오늘 문재인 대통령은 대한민국 독재의 역사를 새로 썼다”고 주장했다.

▲ 청문회 당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사진=민중의소리.
▲ 청문회 당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사진=민중의소리.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특권만 누려온 박영선 장관이 중소기업에 관심이나 있을지 의문이다. 편향된 김연철 장관이 가뜩이나 희미해진 북한의 비핵화를 더 어렵게 하지는 않을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인사 강행에 대해 총체적 책임을 지고,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정당은 박영선 장관의 특혜 진료 의혹 등을 제기한 상태이고 김연철 후보자는 과거 SNS 발언 등 언행이 부적절다고 주장하고 있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인사는 만사라 했다. 후퇴할 줄 모르는 코드 인사는 후회로 끝날 것”이라며 비판 논평을 냈다. 다만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 비해 비판 수위는 낮았다.

낙마한 조동호, 최정호 장관 후보자를 부적격으로 판단했던 정의당은 이번 임명에는 반발하지 않았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인사 청문회 과정에서 제기된 지적과 확인되지 않은 의혹이 해당 부서 장관으로서 결정적 하자와 직무 수행 부적합이라 할 수 없다. 도리어 업무 수행능력을 제대로 평가해야 하는 청문 과정은 이번에도 업무 수행 보다는 시종일관 흠집을 들춰내는 정쟁 반복으로 끝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청와대에 인사검증 시스템의 보완을 요구했다.

두 장관 후보자 임명으로 국회는 다시 한치 앞을 바라보기 힘들게 됐다. 이날 오전 황교안 대표가 “국민의 성난 목소리를 외면하고 독선을 고집하면 결사 각오로 저항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한 만큼 4월 국회 의사일정 합의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바른미래당의 경우 패스트트랙에 잠정합의를 한 상황에서 공조가 흔들릴 가능성도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4-09 03:36:34
왜 토착왜구들은

법에 의거하여 일을 처리하면
독재라고 할까?

dkkwks 2019-04-08 18:53:25
저들은 장관 임명을 독재라 하네
그러면 저거가 한 만행들은?
자폭재라????????????????????

평화 2019-04-08 18:37:59
자한당아 너희는 북한의 비핵화에 관심도 없잖아? 북풍몰이로 사는 게, 자한당과 일본의 아베인데. 너무 티 나는 거짓말은 하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