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장자연·김학의·버닝썬 1면톱 보도
중앙일보, 장자연·김학의·버닝썬 1면톱 보도
[아침신문 솎아보기] 청와대 근무때 승리와 골프…윤지오 “다른 목격자 있다”
재건축 투자 10억 번 국토부장관 후보자 “과도한 개발이익 안돼”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의혹을 수사중인 경찰이 현직 경찰 3명을 추가로 ‘대기발령’했다.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아무개 총경은 피의자로 정식 입건됐다. 윤 총경은 청와대 재직 당시 승리 등과 골프를 치고 식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가수 정준영 등에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윤 총경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근무할 때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아무개 대표가 공동설립한 술집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사건을 후배 경찰 2명에게 물어봤다.

‘경찰총장’ 청와대 민정수석실 근무때 승리 등과 골프

윤 총경은 2017~2018년 민정수석실 근무 때 유리홀딩스 유 대표 등과 여러 차례 식사와 골프를 함께 친 걸로 알려졌다. 경찰은 윤 총경이 과거 강남서에서 생활안전과장으로 근무했고 이 사건을 담당한 경찰들이 윤 총경의 강남서 후배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 경향신문 4면
▲ 경향신문 4면

경향신문은 19일자 4면에 ‘경찰총장 윤 총경, 청와대 근무 때도 승리와 골프쳤다’는 제목으로 이 사실을 전했다. 한겨레도 이날 10면에 ‘단톡방에서 경찰총장 불린 총경 청와대 근무때 승리와 골프쳤다’는 제목을 달았다. 중앙일보도 10면에 ‘피의자 윤 총경, 유인석·최종훈·박한별과 골프쳤다’는 제목으로 이 사실을 상세히 전했다.

경찰 유착 의혹이 불거지자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8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국민적 불신과 우려가 상당하다는 것을 무겁게 인식하고 있다. 경찰 유착을 수사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발본색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한 발 물러섰다. 서울중앙지검은 국민권익위원회가 검찰에 수사 의뢰한 버닝썬 사건을 형사3부에 배당했지만, 경찰이 수사를 진행 중인 점을 감안해 직접 수사에 나서지는 않기로 했다. 중앙일보는 검찰 관계자를 인용해 “경찰이 대규모 인력을 투입해 열의를 보이는 만큼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수사 지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중앙일보, 장자연·김학의·버닝썬 1면톱 보도

대통령의 엄중한 수사 지시가 내려온 마당에 검경 수사권 조정까지 배경으로 깔린 상황에서 검찰은 일단 경찰 수사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이번 사건 수사에서 곤혹스러울 수밖에 없다. 경찰이 경찰을 수사하는 모양새부터 어색하기만 하다.

▲ 중앙일보 1면 머리기사(왼쪽)와 경향신문 3면.
▲ 중앙일보 1면 머리기사(왼쪽)와 경향신문 3면.

중앙일보는 이 사건을 19일자 신문에 가장 비중있게 다뤘다. 중앙일보는 19일자 1면 머리기사에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진실 밝혀라’라는 제목을 달아 이 문제를 다뤘다. 중앙일보는 문 대통령이 법무·행안장관에게 직접 “고의 부실수사와 비호·은폐 수사에 검경이 명운을 걸고 사실 여부를 가려야 한다”고 주문한 사실을 전했다. 중앙일보는 3면에 이어진 기사에서 대통령의 주문이 “지지율 하락 정국 돌파용”이라는 정치적 해석을 했지만, 1면 머리기사와 3면, 10면을 모두 털어 상세히 보도했다.

윤지오 “저보다 (사건을) 많이 아는 연예인 있다”

경향신문은 19일자 3면에 ‘윤지오, 가해자들이 죄의식 느끼라고 인터뷰’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법정에 다시 증인으로 나선 배우 장자연씨의 동료 윤지오씨 발언을 담았다. 윤씨는 이날 경향신문에 “전 조선일보 기자가 장자연씨를 강제추행하는 걸 상세히 증언했다”고 밝혔다.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윤씨는 이날 “저보다 많이 아는 연예인도 있다. 목격자가 저 혼자가 아니다. 증언을 같이 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는 말도 남겼다.

재건축 투자 10억 번 국토부장관 후보자 “과도한 개발이익 안돼”

잠실주공 조합원 입주권 구입 등 여러 차례 투기 의심되는 거래를 해온 최정호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가 18일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답변자료에서 “주택시장의 투기수요 억제 기조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일보는 19일자 5면 ‘최정호, 재건축 투자로 10억 벌었는데… 갭투자 막겠다’는 제목의 머리기사에서 최 후보자의 투기 의혹을 상세히 지적했다. 한국일보는 이 기사에서 “최 후보자는 2003년 경기 분당구 정자동에 살면서 배우자 명의로 잠실주공아파트 조합원 입주권을 3억원에 산 뒤 줄곧 전세를 줘 갭투자 의혹이 제기”됐다고 지적했다.

▲ 한국일보 5면(왼쪽)과 조선일보 4면의 2개 기사.
▲ 한국일보 5면(왼쪽)과 조선일보 4면의 2개 기사.

한국일보는 “최 후보자가 개각 발표 직전 분당 아파트를 딸에게 증여한 뒤 월세를 내며 살고 있는 점도 다주택자 논란을 피하려 ‘꼼수 증여’ 했다는 비판을 낳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조선일보는 4면에 ‘靑, 장관 후보자들 의혹 이미 알고 있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장관 후보자들의 여러 의혹을 “민정수석실이 사전에 다 체크했다”는 청와대 해명을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