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신문이 입수한 한유총 단톡방엔 무슨 일이
경향신문이 입수한 한유총 단톡방엔 무슨 일이
[아침신문 솎아보기] “아이와 교육은 없었다”… 경향신문 ‘3000톡’ 대화내용 1,4면 보도

한유총 소속 유치원 원장들은 개학연기를 “한유총의 힘을 보여준 역사적 사건”, “굴하지 말고 더 뭉쳐야 한다”등으로 평가했다. 이들의 대화 내용 중 어디에도 학부모 불편과 아이들 교육을 염려하는 말은 없었다.

경향신문이 안유총 단톡방 ‘3000톡’ 대화 내용을 입수해 9일자 1면과 4면에 보도했다. ‘3000톡’에 따르면 이들은 개원연기 이후에도 “한사협으로 모두 이동해 박힌 돌 빼내자”며 사실상 반격을 준비했다.

경향신문은 한유총이 올바른 대화의 길로 나서길 바란다며 한 사립유치원장이 보내온 2017년 9월 중순부터 지난 6일까지 총 9만8615건의 ‘3000톡’ 대화내용을 분석 보도했다. 

▲ 경향신문 9일자 4면.
▲ 경향신문 9일자 4면.
경향신문은 “한유총이 최근 2년가량 어떻게 내부여론을 조성해 실행했는지, 어떤 불법적인 행위를 저질렀는지 등을 회원 간 대화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경향신문은 “가장 놀라운 사실은 한유총이 정부의 사립유치원 공공성 강화 대책에 반발해 투쟁을 벌이는 동안 이 10만건에 달하는 대화 중에 진정으로 아이들의 교육을 걱정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한유총 대화방에서 이덕선 이사장은 “위대한 영도자”고 통했다. “태양이고 영도자이신 유치원의 이덕선님 의향대로면 승리는 코앞이죠” 같은 찬양일색이었다. 반면에 사립유치원법을 추진하는 정부를 향해선 색깔론을 펼쳤다. 3000톡‘에선 “우리나라 유아교육은 문통(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다녀오더니 완전 북한식 탁아소 방법으로 바꾸어 나가겠다는 발상”, “모든 유치원이 국공립이 되면 그야말로 공산주의식 탁아소로 아무런 교육을 하지 않는다”는 등의 말들이 이어졌다.

▲ 경향신문 9일자 4면 머리기사.
▲ 경향신문 9일자 4면 머리기사.

이들은 인터넷 댓글을 통해 한유총에 집중된 ‘부패 프레임’을 바꾸려는 시도도 했다. 이들은 언론 기사마다 달아야 하는 댓글 예시도 제시했다.

▲ 경향신문 9일자 1면.
▲ 경향신문 9일자 1면.

이들은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유치원 3법을 ‘박3법’으로 불렀다. 이들은 “박3법이 발의되면 합법적인 죄인이 된다”, “교육부의 속셈은 박3법으로 대형유치원 집어먹고(설립자 감옥 보냄), 중소형은 시행령으로 폐원”, “박3법은 사유재산 정부 기부” 등이라는 주장을 내놨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7150054 2019-03-13 08:38:40
한유총은 자유말종당 산하 부속기관인가 보네,,,,

바람 2019-03-12 13:00:09
결국, 아이들 걱정은 없고, 자기들 안위만 생각하고 있었네. 이 양심 없는 사람들아 정신 차려라.

이분화된나라 2019-03-12 12:45:27
위대한 영도자라는 말을 쓰면서 색깔론을 한다는 건... 당신들 정체가 뭐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