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구글코리아에 日위안부 폄훼영상 삭제 요청”
민주당 “구글코리아에 日위안부 폄훼영상 삭제 요청”
민주당 허위조작정보대책특위 “해외에서 구글이 보이는 경영 행태 판이해, 공식사과도 요구”

더불어민주당이 구글코리아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 역사를 왜곡하거나 당사자를 모욕하는 유튜브 영상 삭제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허위조작정보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박광온)는 3일 보도자료를 내고 “일본군 성노예 강제동원 역사를 부정‧왜곡하고, 피해자를 모욕한 유튜브 영상들에 대해 구글 코리아에 삭제조치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위는 유튜브 9개 채널이 생산한 영상 9개를 지목했다. 영상들은 대부분 일본군 ‘위안부’가 실은 “자발적인 고급 성매매”라는 주장을 담고 있다. ‘위안부’ 피해자를 가리켜 패륜적 혐오발언을 하는 장면도 담겼다. 특위는 “나머지 3개 영상은 허위사실을 인용해 독도를 일본 땅으로 주장한다”고 했다.

박광온 특위 위원장은 “구글코리아는 5·18민주화운동과 일본의 역사적 만행을 왜곡하는 허위조작정보를 방치한다”며 “해외에서 구글이 보이는 경영 행태는 완전히 다르다”고 비판했다. 독일에서 유튜브 영상이 나치당가를 재생하면 삭제하고, 미국에서 유튜브가 소아성애 온상이라는 비판이 일자 미성년자 성범죄 행위 계정을 삭제한 것과 대조적이라는 것이다. 

박광온 위원장은 “구글 코리아는 대한민국의 역사를 존중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하며 “한국 이용자들에게 공식사과는 물론 해당 영상들에 대해 당장 삭제조치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 지난달 1일 여성인권운동가이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씨 영결식 현장. 사진=미디어오늘
▲ 지난달 1일 여성인권운동가이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씨 영결식 현장. 사진=미디어오늘

한편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통심의위)는 지난해 3‧1절을 앞두고 독립운동가·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등을 모욕‧폄훼하는 게시물을 집중 단속하기로 한 바 있다. 현재 방통심의위는 이같은 역사왜곡·차별 조장 게시물에 대해 국내기업엔 삭제를 요구할 수 있지만, 유튜브 등 다국적기업은 해외사업자라 통신사를 통해 게시물 접속을 차단하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3-03 18:49:08
명백한 역사적 사실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에 삭제요청은 정당하다고 본다. 그것도 우리에게 아픈 역사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