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문재인 정부, 대북·복지 잘하고 경제·노동 못한다”
“문재인 정부, 대북·복지 잘하고 경제·노동 못한다”
한국갤럽 조사, 대북정책 59% ‘긍정’ 경제정책 61% ‘부정’… 문 대통령 지지율 4%p↑

문재인 정부의 주요 정책 분야에서 대북·외교·복지 정책은 ‘잘하고 있다’는 평가가 50%를 상회한 반면, 경제·고용노동 정책은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약 60%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갤럽이 지난달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전국 성인 1002명(응답률 16%)을 대상으로 주요 분야별 정책 평가를 실시한 결과 국민이 가장 긍정적으로 평가한 분야는 대북정책(59%)이었고, 가장 부정적으로 평가한 분야는 경제정책(61%)이었다.

대북 정책과 함께 복지(54%)·외교(52%) 정책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잘못하고 있다’(복지 33%, 외교 28%)는 응답을 크게 웃돌았다. 하지만 경제·고용노동·공직자 인사 정책에 대해서는 ‘잘못하고 있다’는 답변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9월19일 평양 능라도경기장에서 두 손을 잡고 북한 주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9월19일 평양 능라도경기장에서 두 손을 잡고 북한 주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경제 정책(부정 61%, 긍정 23%)에 이어 고용노동 정책(부정 59%, 긍정 26%), 공직자 인사 정책(부정 46%, 긍정 26%) 순으로 부정평가 비율이 긍정평가 비율보다 높았다. 교육정책은 부정평가(38%)와 긍정평가(33%)가 오차범위(±3.1%p) 내로 비슷했다.

이번 정부 주요 분야별 정책 평가는 문재인 정부 출범 1년10개월째 조사로 지난해 11월(1년7개월째) 분야별 긍정률과 비교하면 대북(58%→59%), 복지(56%→54%)는 거의 변함없고, 외교(58%→52%)는 다소 하락했다. 작년 하반기 평가가 부진했던 경제(23%→23%), 고용노동(26%→26%), 공직자 인사(28%→26%) 분야 긍정률은 답보하고 부정률은 소폭 늘었다.

한국갤럽은 “대북·외교·복지 분야에서는 전 연령대에서 긍정 평가 우세, 경제와 고용노동 분야에 한해서는 부정 평가가 더 많았다”며 “교육 정책에서는 3개월 전 대비 긍정률이 3%p 증가하고 부정률은 1%p 감소해 7개 분야 중 유일하게 긍·부정률 차이가 줄었다”고 분석했다.

정부 주요 분야별 정책 평가. 자료=한국갤럽 제공
정부 주요 분야별 정책 평가. 자료=한국갤럽 제공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긍정률은 지난주 대비 4%p 오른 49%를 기록했다. 반면 부정 평가는 3%p 떨어진 42%로 집계됐다(어느 쪽도 아님 4%, 모름·응답거절 5%). 연령별 긍·부정률은 20대(51% vs 36%)와 30대(59% vs 32%), 40대(56% vs 36%)는 긍정률이 높았고 50대(40% vs 55%)와 60대 이상(42% vs 47%)에선 부정률이 높았다.

한국갤럽은 “이번 주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주로 여성(45→52%), 특히 지난주 하락 폭이 컸던 20·30대 여성에서 재상승했다”며 “다만 지난달 28일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무산 소식은 조사 기간 사흘 중 마지막 날 오후 늦게 전해져 거의 반영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상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3-02 21:00:26
국민이 경제에 대해 모르는 줄 알고 선동하네. 노무현 시대 이명박근혜가 경제를 살린다고 747 전략? 어디서 웃어야 할까. 건설경기로 억지로 경제 살리는 거? 물가는 일본 택시요금 봐라. 우리나라 택시요금은 노예 수준이지. 중미 무역 전쟁에도 불구하고, 국가부도율 최저. 부동산 가격 안정화. 자한당이 평화 프로세스를 찬성했다면 경제는 훨씬 더 성장하지. 세계 신용평가사가 한국리스크로 가장 위험한 게 전쟁불안이라고 했고, 그런데도 등급은 올라가고 국가부채는 OECD 최저지. 가계부채? 수도권 부동산 가격이 13주 이상 하락이다. 투기하려고 대출 막은 거는 신의 한 수. 근데, 고위급 기자들 부동산이 강남에 많더라. 그러니 맨날 부동산 타령하지. 경제에 가장 큰 위험이 한반도 긴장이라는 걸 모르는 사람 있나.

세이버 2019-03-02 22:11:05
잘 하고 있지만 지금부터가 문제다
대통령의 지지율은 남북관계인데..... 회담만 있을뿐이지 성과는 없다. 당분간 침체기에 들어선 것으로 보여 대통령지지율이후퇴 할 것으로 보인다
복지정책은 나름 잘하고 있는데, 내년 총선까지 연결 될 수 있을 것인지는 두고 봐야 한다.
경제는 상당기간 회복하기는 불가능할 것으로 보이며, 노동정책은 오락가락한다.
지금까지 대통령의 지지율은 남성보다는 젋은 여성층에서 지지를 많이 받고 있어 그나마 유지되고 있는데,
문제는 20대 남성으로부터 외면을 받고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내년 총선에서 가장 큰 변수로 작용할 것이다.
민주당이 20대 남성의 지원을 받지 못한다면 제1당이 될 것인지는 의문이다.

AK 2019-03-03 14:13:13
ㅋㅋ 문은 다 잘못하고 있다!.ㅋㅋ 안보가 제일 문제다! 국력을 감약하고 있다! 군대 안에 민주노총이 생겨도 안 이상할 맛이 간 정권이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