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트럼프에 “제재 강화?”, 트럼프 “더 강한 제재 필요없다”
채널A, 트럼프에 “제재 강화?”, 트럼프 “더 강한 제재 필요없다”
한국 기자들, 북미정상회담서 비핵화‧제재 관련 질문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은 양국이 합의문에 서명하지 않고 마무리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를 약속해야 제재 완화를 할 수 있다”며 “현재 상태에서는 제재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측은 단독회담과 확대회담 이후 오찬도 취소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조금 전 회담했다. 아주 생산적인 시간이었다”면서도 “나와 폼페이오 장관은 어떤 합의에도 이르지 않고 끝내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는 “오늘 종일 김 위원장과 많은 시간을 보냈다. 그는 상당한 캐릭터를 가진 사람이다. 김 위원장과 굳건한 관계를 갖고 있지만 이번에는 어떤 선택도 행사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향후 방향을 봐야겠지만 대단히 흥미로운 이틀이었다. 하지만 어떤 때는 다른 길을 택해야 할 때도 있다. 이번이 그때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비핵화와 관련 많은 조처를 요구했는데, 김 위원장은 그럴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면서도 “나는 아직도 낙관적이다. 미국 협상팀이 복잡한 문제 해결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가 원하는 북한의 비핵화를 이룰 수 있다”며 “이를 통해 미국 시민과 전 세계 시민이 덜 불안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진전이 있으면 좋겠지만 지금까지 진전만 가지고도 낙관적으로 전망한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이 끝나고 기자들은 협상 결렬 이유와 북한의 핵시설 유지 이유 등을 질문했다.

누가 먼저 회담을 종료하자고 했는지에 트럼프 대통령은 “의미가 없다”며 “일단 이 관계를 계속 유지하겠다”고 답했다.

photo_2019-02-28_17-53-56.jpg
북미정상회담이 끝나고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JTBC와 채널A 기자도 질문을 던졌다.

JTBC 기자는 “어떤 비핵화 방법을 논의했느냐”고 물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 방법을 논의하고 있다. 비핵화는 굉장히 중요한 일이고 굉장히 중요한 단어다. 내게 비핵화란 핵무기를 없애야 한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채널A 기자는 “북한 지도자가 언제 회담장에 올지 모른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제재를 강화해서 압박할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언급하고 싶지 않다”며 “미국의 제재는 이미 강력하다. 제재 강화에 관해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주민도 생계를 이어가야 하는데 이런 일은 내게도 중요한 문제”라고 답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동사리들었네 2019-03-02 00:51:21
채널a기자 실명으로 해주세요 사진도 올려주시구요

돌아이 2019-03-01 09:21:33
돌아이 에게는 무조건 칭찬이 약인데~~~!! 잘해쪄 도람뿌 노벨상머거 으이그 노랑머리~~!!!

평화 2019-02-28 20:46:51
극한으로 몰면 돌발상황이 반드시 생긴다. 다음번에는 둘 다 조금씩 양보해서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