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사 수습교육이 바뀌어야 하는 3가지 이유
언론사 수습교육이 바뀌어야 하는 3가지 이유
논문 ‘수습기자 교육의 현황과 개선방향 탐구’… 수동성 키우는 군대문화는 오히려 방해

언론사 도제식 수습교육이 개선돼야 한다는 논문이 나왔다. 이른바 ‘하리꼬미’(밤새 경찰서를 돌며 취재한다는 언론계 은어) 같은 구습이 사라지고 효율적 수습교육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지난해 말 송상근 성균관대 신문방송학과 초빙교수가 발표한 논문(‘수습기자 교육의 현황과 개선 방향 탐구’)은 수습기자 15명과 선배 기자 8명 등 총 23명을 대상으로 심층 인터뷰를 진행한 것으로 기존 수습교육의 문제점을 짚고 개선 방향을 제시했다.

논문은 언론사가 기자 교육에 의지와 투자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를 테면 기업과 비교하면 삼성전자는 매출의 0.5%, KT는 매출의 1%, 삼성SDS는 1.12%를 교육 훈련비로 쓰는 반면 KBS는 0.15%, 중앙일보는 0.1%만 기자 교육에 투자했다. (이재경, ‘한국형 저널리즘 모델: 한국 저널리즘 선진화를 위한 성찰’, 2013)

송 교수가 기자 23명을 인터뷰한 결과 수습교육이 효율적으로 진행되지 않는 이유는 △구체적이지 않은 지시 △자기 취재와 수습교육을 병행하는 선배 기자 △수동성 키우는 군대 문화와 반인권적 관행 등이었다.

▲ @pixabay
▲ @pixabay
수습기자들은 구체적 설명 없이 취재 현장에 투입된다. 한 신문기자는 “어떤 식으로 취재해야 하는지 지시 받지 못한 채 무작정 사건이 있는지 경찰서 각 부서를 돌아다녀야 했다”고 술회했다. 한 방송기자도 “1진이 집에 가지 말라고 지시하지 않았지만 당연히 집에 들어가지 않는 걸로 알았다. 문서나 파일 형태로 안내 받은 적은 없다”고 말했다.

송 교수는 효율적 수습교육을 위해 첫째 수습기자가 선배기자 취재 모습을 눈으로 확인해야 한다고 했다. 선배기자가 취재원을 어떻게 찾고 어떻게 대화하며 자료나 현장에 어떻게 접근하는지 수습기자가 직접 봐야 한다는 것이다.

송 교수는 수습교육을 담당하는 선배기자가 본래 업무와 교육을 병행하는 것도 효율적 수습교육이 안 되는 이유로 꼽았다. 면담자 가운데 한 인터넷 언론사 기자는 “체계적 교육 과정이 잡혀있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선배 기자들이 바쁜 탓이 가장 컸다”고 말했다.

효과적 수습교육을 위한 두 번째 방법은 언론사가 수습교육을 담당하는 기자를 따로 두거나 취재기자 업무를 교육기간 동안 덜어주는 것이다.

송 교수는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한국 언론 여건에서 수습교육 담당기자를 배치하기는 어렵지만 적어도 수습기자 교육할 때 업무를 교대하는 방식은 필요하다”고 말했다. 수습교육에 전념할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뜻이다.

‘하리꼬미’ 등 잠을 재우지 않는 방식도 수습교육이 비효율적인 이유다. 논문 면담자 가운데 한 통신기자는 “(기자는) 사람을 만나서 이야기를 듣고 정제된 글을 써야 하는 직업인데 왜 씻지도 자지도 못하게 하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하루 2시간 이상 잘 수 없는 상태에서 어떤 취재원을 만난들 좋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을까”라고 반문했다. 또 다른 방송기자도 “수면 부족 상태에서 이뤄지는 교육이 효율적인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군대식 문화, 반인권적 관행과 같은 수동성을 고착시키는 행태도 비효율을 초래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런 행위는 허위 보고 등 윤리적으로 용인되기 힘든 행위를 하게 만드는 요인이다. 한 통신사 기자는 “다른 동기가 면피용으로 사건을 꾸며내 거짓 보고를 하고, 후속 취재를 하겠다고 해놓고는 낮잠을 잤다”고 비판했다.

효율적 수습교육을 위한 세 번째 방법은 인격 모독이나 수면 부족을 개선하는 일이다. 논문에서 수습기자 외 다른 선배기자들도 이 문제를 개선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논문은 주 52시간 근무가 지난해 7월 도입됨에 따라 언론사 제작 과정과 인력 관리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행화한 수습기자 교육 방식을 수정하고 보완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33 2019-02-03 18:54:55
와... 기레기 교육에 수습이 있었다니. 정말 말세네.
1급 기레기가 하급 기레기를 기른다는 것이잖아?

바람 2019-02-03 16:47:08
언론사 자체적인 수습연수원 같은 게 있으면 어떨까. 또 기수가 문제 되려나. 수습을 가르치는 기자를 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 생각한다. 단, 수습 교육기자는 본업에서 시간을 조금 빼주는 게 맞다. 결국, 모든 것은 돈과 인원 부족 문제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