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재 한국당 복당, ‘유승민 복귀’ 임박 알리나
이학재 한국당 복당, ‘유승민 복귀’ 임박 알리나
유승민계 이학재 한국당으로 복당…한국당, 쇄신대상 내치며 유승민‧이학재 등 지역구 비워둬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이 18일 자유한국당으로 입당하면서 바른미래당 내 당내 세력 개편이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유승민계로 분류되는 이학재 의원이 한국당에 입당하면서 유승민 의원이 한국당으로 입당할 것이라는 분석과 바른미래당에 남아 ‘손학규 파’와 다른 노선을 만들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이학재 의원은 새누리당 출신으로 친박으로 분류되었으나 최순실 사태 당시 새누리당 비상시국위원회에 참여해 ‘탈박’이라 불리기도 했고, 김무성 의원과 유승민 의원 등 비박계가 새누리당을 탈당했을 때 함께 탈당했다. 이후 바른미래당에서 대선후보로 나선 유승민 의원을 지지하며 국토대장정을 했다. 이 의원은 김무성 의원 등 ‘복당파’가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했을 시에도 유승민 의원과 함께 바른미래당에 남아 있었다.

▲ 1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 입당 기자회견을 마친 이학재 의원이 항의하는 바른미래당 당원들을 피해 기자실로 몸을 피하고 있다.사진=민중의소리 ⓒ정의철 기자
▲ 1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 입당 기자회견을 마친 이학재 의원이 항의하는 바른미래당 당원들을 피해 기자실로 몸을 피하고 있다.사진=민중의소리 ⓒ정의철 기자
이 의원은 18일 정론관에서 한국당 입당 기자회견을 하며 “박근혜 정부의 좌초 이후 지난 2년여 동안 당을 떠나 무너진 보수를 되살리고자 했지만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에서 보았듯이 국민의 동의를 얻는 데 실패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하지만 보수가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는 제 신념은 결코 변함이 없다. 야권, 특히 보수 야권은 분열되어 이를 제대로 견제하고 감시하지 못한다는 국민의 따가운 질책을 듣고 있다”며 한국당에 입당하는 이유를 밝혔다.

이 의원은 “이제 저는 자유한국당에 돌아가 보수의 개혁과 통합에 매진하겠다”며 “더 힘 있고 믿음직스러운 보수, 더 새로운 보수의 이름으로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고 민생경제와 국가안보를 되살리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학재 의원의 탈당 이후 바른미래당의 추가 탈당 여부가 관심을 모은다. 유승민 의원은 물론이고 유승민 계 의원인 이혜훈 의원, 정병국 의원 등 추가 탈당 가능성도 나온다. 

그러나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8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바른미래당 내 추가 탈당은 없으며 유승민 의원도 바른미래당에 남아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학재 탈당 소식 이후)유승민 의원 심기가 상당히 불편하고, 유 의원은 당내 노선투쟁으로 돌아올 것”이라며 “유승민 의원이 이학재 의원을 말린 이유는 당 내에 남기로 한 것 때문”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그러나 한국당에서는 새로운 지역구 조직위원장 자리로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지역구를 비워두면서 ‘바른미래당에 보내는 러브콜 싸인’이 아니냐는 지적도 받았다. 지난 15일 조강특위(조직강화특별위원회)에서 ‘쇄신 대상’을 발표한 후 전국 69개 지역을 새로운 국회의원 선거구 조직위원장 자리로 공개모집하고 있다. 이 69개 자리 중 유승민 의원 지역구(대구 동구을), 이학재 의원 지역구(인천 서구갑), 오신환 의원(서울 관악을) 등을 비워놓은 것도 한국당이 바른미래당 복당 의원들을 의식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이날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은 이학재 의원과 입당 직전 면담에서 “사실 며칠 전에 우리 당 차원에서 좀 아픈 결정을 했지만 그런 것도 다 어떻게 보면 보수 또 우파의 힘을 결집하기 위한 하나의 고통”이라며 “오늘 또 바로 똑같은 맥락에서 이렇게 우리 이 의원님께서 우리와 합류해 주시니까 이것도 또한 새로운 통합의, 그러니까 어떻게 보면 인적쇄신을 하는 것도 통합을 위한 것”이라 말하며 환영의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이학재 의원의 탈당과 입당과 관련해 이 의원이 기존에 맡고 있던 정보위원장 자리를 두고 갈등이 빚어졌다. 이날 기자회견이 끝난 후 정론관에서는 이 의원이 바른미래당 몫으로 맡은 국회 정보위원회 상임위원장 자리를 내놓고 가라는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의 시위가 진행됐다.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은 ‘이학재는 정보위원장직 내려놔라’라는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당직자들의 시위로 인해 이 의원이 정론관 복도에서 백브리핑을 하지 못하고 정론관 옆 방송 기자실로 들어가 20여분 후에 다시 백브리핑을 하기도 했다.

백브리핑에서 이학재 의원은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당직변경으로 인해서 위원장직을 내려놓으라든지 사퇴했다든지 이랬던 사례가 전혀 없다”며 “이것은 국회 관례를 떠난 그런 요구이기 때문에 관례대로 하는게 맞지 않나 싶다”고 정보위원장 자리를 내놓을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8-12-18 18:35:27
한국당~~ 철새는 받지 마라~~ 의석 몇 개 늘어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니??

평화 2018-12-18 14:32:01
역시 자한당과 바미당 애들은 반성이 없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