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황교안 ‘청년과 대화’ 자리에 가득찬 중노년 지지자들
황교안 ‘청년과 대화’ 자리에 가득찬 중노년 지지자들
박근혜 내각·친박 인사들 참석… 계엄령 문건, 강제징용 재판 관여 의혹엔 “나와 무관”
책 속엔 ‘박근혜 정부는 ‘개혁지향정부’, 탄핵 후 별명 ‘황교안정’ 자화자찬 일색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8-10-28 21:18:04
정치판에 그만 기웃거려라 똥 중에 1등이라고 대통령 될 수 있을 것 같냐

정의없는국가 2018-09-10 11:28:01
청년과의 대화라고.???
아니 박그네년의 국정농단때 총리하면서도 국민과의 소통도 대화도 안한놈이.
바로 독재자들이 보여준 이미지스타일이다.
청년과의 대화라고..??ㅋㅋㅋ 아니지 태극기부대와 지금화면에 보여진 노인들을
상대로 정치를 하면 딱어울릴 인물이다..그쟈.우리가 남이가.

정론 2018-09-09 14:06:31
소위 우리나라 지도자급이라고 자처하는 인간들의 공통점은 부끄러움을 모른다는 데에 있다. 교만과 위선에 빠진 자기 자신을 왜곡된 관점에서 지지하는 비이성적이고 반역사적인 계층에 둘러싸여 애써 진실을 외면하고, 왜곡된 논리로 자기합리화를 통하여 정치적 자기 존재의 정당성을 입증하고자 하고 있다. 그 대표적 인물이 황교안이다. 그는 그저 한 오라기 권력의 끈을 이용해 한국의 왜곡된 정치판을 기웃거리는 일개 정치꾼에 지나지 않는다. 함부로 '청년'을 입에 담지 마라. '청년'을 이용한 정치 장사는 안철수의 실패를 끝으로 이미 심판받았다. 대한민국 청년들은 당신들과 같은 얼치기 정치꾼들의 흥정의 대상이 아님을 명심하라!

qODEJDL 2018-09-09 13:30:19
탑골에 모여앉자 노는 틀딱들과 태국기부대 애미부대들
지새끼, 손자, 손녀, 가 노예가되는줄도 모르고 기득궏층
을 위해 그 더운날 아스팔트 위를 걸으면서 깃발을 흔들며
악을쓰고 있다,

Cow 2018-09-09 12:51:56
사진에 나온 사람들이 저기선 청년 축에 속하는 모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