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김세의·박상후, 자유한국당 모여 “우린 언론장악 피해자”
배현진·김세의·박상후, 자유한국당 모여 “우린 언론장악 피해자”
자유한국당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김세의 MBC 기자, 배현진 전 앵커, ‘세월호 유가족 폄훼’ 박상후 전 MBC 부국장 한자리에

자유한국당이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를 꾸리고 최승호 사장 체제 이후 ‘언론탄압’을 받았다고 주장하는 김세의 MBC 기자, 배현진 자유한국당 서울 송파을 당협위원장(전 MBC 앵커), 박상후 전 부국장을 한자리에 모았다. 해당 위원회의 위원장은 서울신문 언론인 출신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 맡았다.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배현진 송파을 당협위원장은 “지난 몇 년 동안 인격살인에 가까운 회사 안팎의 고통 속에서 그동안 왜 말을 하지 않았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며 “회사 내 ‘초딩’도 하지 않을 만한 이지메와 린치를 제 입으로 이야기하면서 저의 회사에 침을 뱉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배 위원장은 “그러나 이제는 각오하고 나온 만큼 실상을 알려드리려고 한다”며 “저는 현 정권의 블랙리스트”라고 주장했다. 배 위원장은 “제가 블랙리스트가 된 이유는 언론노조의 정치 파업에 동참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끝까지 방송 현장에서 일을 하겠다고 우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배 위원장은 “노조에 가입 하지 않는 것이 죄가 되느냐”며 “MBC는 국민의 방송인지, 언론노조의 방송인지 다시 분명히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조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현장에는 김세의 MBC 기자와 배현진 전 MBC 앵커 등이 참석했다. 사진=미디어오늘 자료 사진
▲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현장에는 김세의 MBC 기자와 배현진 전 MBC 앵커 등이 참석했다. 사진=미디어오늘 자료 사진
배현진 위원장은 자유한국당에 사실상 ‘전략공천’을 받으며 ‘문재인 정권의 언론장악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배현진 위원장이 MBC에서 뉴스를 진행할 당시 MBC 뉴스의 신뢰도를 추락시키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 배현진 전 앵커가 ‘MBC 뉴스데스크’를 진행하던 시절, MBC 뉴스의 신뢰도가 추락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화면은 MBC 뉴스데스크 2013년 10월8일 보도.
▲ 배현진 전 앵커가 ‘MBC 뉴스데스크’를 진행하던 시절, MBC 뉴스의 신뢰도가 추락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화면은 MBC 뉴스데스크 2013년 10월8일 보도.
이날 회의에는 배현진 위원장 외에 김세의 MBC 기자도 참석했다. 김세의 MBC 기자는 MBC 제 3노조인 ‘MBC 노동조합’ 공동위원장이며, 김세의 기자가 공동위원장을 맡고있는 3노조는 MBC 제1노조인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의 파업에 동의하지 않는 성향의 노조다.

김세의 기자는 “피해자 증언을 위해 이곳에 왔다”며 “저는 최승호 사장 체제 이후부터 지금까지 회사에서 하는 일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김 기자는 “저는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파업에 참여하지 않았다”며 “취재업무는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소속 기자들만 있는 상태”라며 “언론노조 소속 기자들로만 취재 업무를 채운 상태에서 MBC가 균형감을 가질 것인가에 의문이 든다”고 비판했다.

▲ 김세의 MBC 기자(왼쪽)가 2017년 2월22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앞에서 열린 친박집회 지지 발언을 한 후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 등과 기념촬영하고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김세의 MBC 기자(왼쪽)가 2017년 2월22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앞에서 열린 친박집회 지지 발언을 한 후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 등과 기념촬영하고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이날 회의에는 ‘세월호 유가족 폄훼’ 리포트로 논란을 만들었던 박상후 전 MBC 부국장도 참석했다. 박상후 전 MBC 부국장은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측이 자신에게 ‘세월호 오보’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전 부국장은 “MBC ‘정상화 위원회’가 세월호 ‘전원구조’ 오보에 대한 진상을 파악하며 조사하고 있는데, 오보 자막이 나갔을 당시에 양 아무개 기자가 자막을 만들었으며 급하다는 이유로 정상적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며 “저는 자막이 나가는 지도 몰랐다”라고 말했다. 2014년 4월16일 오보가 나간 당시 박상후 전 부국장은 MBC 전국부장이었다.

박 전 부국장은 2014년 5월7일 유가족들의 조급증을 비난하는 리포트를 보도해 논란을 산 장본인이다. 해당 리포트에서 박상후 전 부국장은 “조급증에 걸린 우리 사회가 왜 잠수부를 빨리 투입하지 않느냐며 그를 떠민 건 아닌지”라며 한 잠수부의 죽음을 유가족의 탓으로 돌렸다.

자유한국당은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특별위원회 활동으로 MBC 감사국의 직원 이메일 조사에 대한 국정조사와 MBC 경영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에 대한 청문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MBC는 자유한국당이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에서 나온 주장에 대해 27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김세의 기자, 배현진 전 앵커, 박상후 전 부국장은 불법 사찰의 피해자가 아니라 불법 행위자들”이라고 밝혔다. 

MBC는 “이들은 지난 9년간 MBC에서 벌어진 언론자유와 독립성 침해, 공정방송 파괴에 가담한 가해자로서 진상조사 대상자들”이라며 “지난 경영진 아래에서 벌어진 국정원 언론장악 시나리오와 블랙리스트 작성, 특정 직원에 대한 업무 배제와 부당전보와 같은 부당노동행위 등 불법 행위 관련자들로 MBC 내부 감사대상자들”이라고 전했다.

MBC 측은 박상후 전 부국장은 세월호 유가족을 폄훼한 인물로 ‘세월호 참사 불공정 보도’ 관련 조사 대상자이며 김세의 기자는 취재원 인터뷰 조작 건으로 감사를 받고 있기에 감사활동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배현진 전 앵커에 대해서 MBC는 “지난 7년 간 뉴스데스크를 진행하면서 MBC뉴스의 신뢰도를 추락시킨 장본인”이라며 “뉴스의 공정성을 훼손한 그가 블랙리스트 운운하는 것이야 말로 적반하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MBC 측은 “조사를 방해하는 사내외의 어떠한 움직임에도 흔들림 없이 조사를 이어갈 것”이라며 “이들에 대한 조사내용은 정리되는 대로 국민들 앞에 가감 없이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ㅋㅋㅋ 2018-04-21 16:11:06
아직 안 나갔으면 대기발령도 좋지만 스케이트장 관리나 화장실 청소관리원으로 보내주면 좋겠다.

한푼 2018-04-20 18:41:25
먹고 살려니 별의별 일을 다하는 구나. 이미 베린몸...

lcs1999 2018-03-28 15:57:23
너희는 대한민국에 존재하면 안될 적폐암덩어리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