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MB 개선장군 올림픽 나가듯, 나도 출국금지 서명”
박지원 “MB 개선장군 올림픽 나가듯, 나도 출국금지 서명”
“MB 출국 발언, 전직 대통령으로서 할 말 아냐”… 이재오 “죄 없는 사람 잡아가니까 정치보복”

지난 12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바레인으로 출국하면서 자신의 집권 시절 국가기관의 정치개입 등 수사에 대해 “감정풀이이자 정치보복”이라고 한 발언을 두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은 13일 이 전 대통령 발언에 대해 “MB정부에서는 군 사이버사령부가 북한하고 싸우지 않고 한국 (야당) 정치인들하고 싸우게 했는데 무슨 할 말이 있느냐”며 “해선 안 되는 일을 해 놓고 잘한 일을 좀 봐야 한다고 항변하는 것은 전직 대통령으로서도 국군통수권자로서도 할 말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나도 (이 전 대통령 출국 금지) 청와대 청원 서명에 한 표를 던졌다. 전직 대통령으로서 해외 순방 일정이 있으면 다녀와야 하겠지만 개선장군 올림픽 나가는 것처럼 하고 나가는 것이 문제”라며 “MB와 함께 일한 전직 국정원장과 국방부 장관이 구속됐고, 많은 죄상이 나타나고 있는데 그렇게 큰소리를 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어 “MB를 모셨던 이들이 전부 ‘대통령이 지시했다, 대통령께 보고했다’고 이야기하는 것을 보면서 어떤 의미에서는 의리도 없고 좀 서글픈 생각도 든다”면서 “적폐청산의 몸통, MB를 속전속결 수사하고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12일 바레인으로 출국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문재인 정권의 적폐청산 작업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12일 바레인으로 출국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문재인 정권의 적폐청산 작업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반면 이명박 정부 당시 특임장관을 지낸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권력기관의 적폐를 청산하는 것은 100% 찬성”이라면서도 “엉뚱하게 왜 이명박 전 대통령에 결부해서 이 전 대통령을 잡아가라 말라 하는 거니까 정치보복이라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에 대해선 “(이 전 대통령이) 무슨 동네 잡범이냐”며 “산하기관에서 (댓글 공작) 한 것이고, 그 관계가 자기까지 미치지도 않는데 한 나라의 대통령 했던 사람이 (검찰에) 나가서 결백을 밝히는 것 자체가 난센스”라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의 일상 직무상에 있어서 사이버사령부나 국정원에 업무를 지시하고 보고받은 내용이냐 아니냐 하는 걸 따져봐야 한다”면서 “그걸 따져보지 않고 그냥 이명박 정부 하의 사이버사령부나 국정원이니까 무조건 이 전 대통령이 책임지고 구속해야 한다는 식으로 몰고 가니까, 죄도 없는 사람을 권력의 힘으로 잡아가려고 하는 게 청와대가 말한 것처럼 불공정 특권”이라고 주장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그냥 2017-11-13 11:50:42
이재오 이넘도 한 패거리이다. 잡범이라면 처라리 괜잖치만 그 보다 못한 넘들이니 모두 구속 수사해야한다.

유유상종 2017-11-13 13:46:10
갈라지는 목소리에 찌자진 눈꼬리에 비스꾸리한 것들
고양이밥 언제되노?

쥐를 잡자 2017-11-13 15:23:59
후손들이 무엇을 배울까요?
세상에서 이토록 뻔뻔한 쥐!
제발 방송에 언론에 내보내지 마세요!
스트레스에 아이들이 보고 배울까봐 겁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