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영 “‘핵탄두’ 발언 기억 나지 않는다”
고대영 “‘핵탄두’ 발언 기억 나지 않는다”
고대영 KBS 사장 이사회에서 “국정원 KBS 개입 문건·연예인 블랙리스트 보고서 신빙성 없다” 주장

고대영 KBS 사장이 11일 민주당 도청 의혹 사건 이후 발언했다고 알려진 ‘핵탄두’ 발언에 대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도현·김미화 등 특정 연예인 블랙리스트와 관련해서도 개입한 적 없고 기억도 없다며 모르쇠로 일관했다.

고 사장은 이날 오후 KBS 본관에서 열린 제884차 KBS 임시이사회에 출석했다.  그는 ‘핵탄두’ 발언에 대해 “6년 전 임원회의 발언을 제가 어떻게 다 기억하냐”며 “30여 년을 기자 생활 했지만 핵탄두 같은 객관적이지 않은 단어는 쓰지 않는다. 돌아가신 분이 쓴 내용을 가지고 진위 여부를 얘기하는 게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2011년 ‘민주당 도청의혹 사건’ 직후 당시 보도본부장이었던 고대영 KBS 사장은 “진실이 드러나면 핵탄두급”이라는 발언을 했다는 내용이 담긴 회의록이 지난달 공개된 바 있다.

해당 회의록은 김인규 전 KBS 사장 재임 시절(2009년 11월~2012년 11월) 이준삼 당시 정책기획본부장이 작성했다.

<관련 기사 : 고대영 KBS사장이 말했다는 ‘핵탄두’는 무엇일까>

민주당 도청의혹 사건에 대해 고 사장은 “당시 보도본부장으로서 해당 기자에게 검찰과 경찰 조사에 적극 응하라고 한 이후 무혐의 판정이 난 사건”이라며 도청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면서도 고 사장은 당시 경찰 수사 등을 받으면서 내부 감사를 별도로 진행하지는 않았으며 기자들로부터 도청하지 않았다는 보고만 받았다고 말했다.

고 사장은 ‘핵탄두’ 발언을 공개한 KBS 기자협회 진상조사위원회와 관련 내용을 보도한 언론 등에 법적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 지난 1일 오후 63빌딩에서 열린 방송의날 축하연에 입장하는 고대영 KBS 사장. 사진=이치열 기자
▲ 지난 9월1일 오후 63빌딩에서 열린 방송의날 축하연에 입장하는 고대영 KBS 사장. 사진=이치열 기자
이외에도 고 사장은 특정 연예인 방송 퇴출 지침이 담긴 ‘국정원 블랙리스트’와 국정원의 KBS 언론인 사찰 문건에 대해선 “신빙성에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고 사장은 “국정원 KBS 사찰 의혹 문건이 공개됐는데 퇴출돼야 한다고 거론된 (좌편향으로 지목된) 간부들이 현재 KBS에서 주요 공직을 맡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고 사장은 현재 근무 중인 특정 간부가 누군지에 대해서는 공개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고 사장은 특정 연예인 퇴출 블랙리스트에 대해서도 “(내가) 윤도현 출연을 막았다고 하는데 기억이 없다”고도 말했다. 

전국언론노조 KBS본부(KBS새노조)는 지난달 13일 성명에서 고 사장이 보도본부장으로 있던 2011년 2월8일 ‘시사기획 창’ 국가인권위원회 편에 가수 윤도현씨의 내레이션 섭외가 갑자기 무산된 것과 관련해 고 사장이 블랙리스트 사태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주장했다.

블랙리스트에 언급된 또 다른 연예인 김미화씨에 대해 고 사장은 “시청률 때문에 하차했던 것으로 당시 PD가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이날 임시 이사회에선 구여권 추천 강규형 이사가 지난달 28일 이사회 참석 도중 KBS 새노조 조합원들로부터 전치 2주 수준으로 폭행 당했다고 주장한 건과 관련해 ‘이사진에 대한 노동조합의 불법행동 시정 및 대책 마련 촉구의 건’을 의결 사항으로 상정했다.

이에 반발한 구야권 추천 이사 4명이 퇴장하면서 구여권 추천 이사 6명만 남아 이사회를 진행했다.

한편 김경민 구 여권 추천 이사는 11일 오전 방송통신위원회에 사퇴서를 제출했다. 파업 38일 만에 KBS이사진 가운데에는 처음으로 나온 자진사퇴다. 김 이사의 사퇴에 따라 현 여권이 새 이사를 임명하면 KBS이사회는 구여권 6명, 구야권 5명으로 재편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복뚠이 2017-10-12 08:41:16
생겨 처먹은 쌍판대기 좀 봐라
그냥 짓이겨 버리고 싶을뿐
그것도 인정사정 볼것없이...

툭하면 2017-10-11 23:02:28
툭하면 기억 나지 않는 자들이 왜 이리 사회 지도층이랍시고 많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