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해직 언론인 고통 도와주지 못해 한스럽다”
이낙연 총리 “해직 언론인 고통 도와주지 못해 한스럽다”
김영주 노동부 장관 “MBC 파업 불법 아니라고 결론”
박상기 법무부 장관 “MBC 경영진 위법 행위 철저히 수사할 것”

지난 11일부터 국회에서 진행 중인 대정부질문에서 ‘사이다’ 발언으로 주목받고 있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에도 문재인 정부가 방송 장악을 하려 한다는 야당 의원들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 총리는 현재 KBS·MBC 양 공영방송 구성원들의 총파업 사태에 대해 “공영방송의 생명인 독립성·중립성·공정성이 지난 수년간 심각하게 유린돼 이런 상처가 깊게 남은 듯하다”며 “상처를 치유하고 독립성·중립성·공정성을 회복하려는 내부의 몸부림이 파업으로 이어진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기자 출신인 이 총리는 지난 2012년 ‘공정방송’ 파업을 하다 6년째 해직과 징계에 시달리고 있는 MBC 언론인들에게도 “후배들이 겪는 고통을 내가 직접 도와주지 못해 참으로 한스럽다”고 위로의 뜻을 전했다.

이 총리는 “10년 가까이 공영방송사 직원들이 유배지 생활을 하며 해고·징계 등 온갖 불이익을 받고 있다”는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적에 대해 “빨리 공영방송이 정상을 되찾아 고통받은 사람이 제자리에서 제 일을 할 수 있는 방식으로 지난 9년간 고통을 씻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반면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문재인 정부와 공영방송 노동조합이 방송 장악과 불법 파업을 공모하고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에 이 총리는 차분히 반박하며 정부의 방송 장악이 아닌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일축했다.

이 총리는 “고용노동부가 (김장겸 MBC 사장을)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수사를 의뢰했지만, 기자 수십 명이 합당한 이유 없이 징계와 해고를 당하는 일은 바로잡아야 한다”며 “(공영방송 경영진의) 실정법 위반을 보고도 모른 척하는 건 정부의 책임을 다하는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MBC 파업은 불법이 아니냐”는 박완수 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MBC 파업은 불법 파업이 아니라는 특별근로감독 결과가 나와 있다”며 “방송 공정성을 위해 경영진 퇴진을 요구하는 건 불법이 아니라는 게 법원의 판례”라고 설명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도 MBC 전·현직 사장의 부당노동행위 혐의에 대해 “검찰에 송치되면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해 기소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며 “나 역시 그 문제를 관심 있게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신경민 의원은 “지난 10년 방송사 내부를 보면 사람 사는 곳이 아니라 무법·불법이 판치는 동물농장이었다”며 “이렇게 만든 권력자들과 공범자들은 부끄러워해야 하고 먼저 반성·사과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민주당 전문위원실에서 작성했다는 방송개혁 비공개 검토 문건 관련, 한국당의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서도 그는 수용 의사를 밝히며 “해직 언론인들 얘기를 들어보고 ‘블랙리스트’도 들여다보자. 지난 10년 청와대와 국정원이 한 작업, 방송사 내부의 하수인들이 한 짓을 밝혀 보자”며 “이명박 전 대통령과 최시중 전 방통위원장 등도 부르는 정도로 해야 광장의 ‘언론 탄핵’을 더는 되풀이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헬조선 2017-09-15 00:25:27
조선일보와 자한당의 억지와 궤변, mbc kbs 노조에 대한 음해, 조롱과 야유를 보고 한마디한다.
이런 음해와 오보 사례를 모아 즉각 반박성명을 내라. 왜 조용히 있나. 사례를 모아 고발도 하기 바란다.
저자들은 상식 진실, 공론의 가치를 모르는 자들이다. 되도않는 이분법적 편가르기 정파적 이해에 매몰된 파쇼들일뿐이다. 노무현때와 이명박근혜때를 똑같이 보는 수준이하의 자들이 한국사회의 대표언론이라니국민수준이 한심할뿐이다.소멸의 과정을 가겠지만 두 노조는 조선찌라시의 보도를 보고 대응팀을 만들어 즉각즉각 논평을 내라. mbc kbs가 정상화되면 조선의 오만한 여론조작과 편파보도, 그동안 구정권과 유착해 사익을 챙긴 내용들을 꼭 추적보도하라.악질신문은 국민의 이름으로 도태시켜야한다

기자님들께 2017-09-15 11:32:04
딱 하나만 요청드립니다.
제발 기사에 '한국당'기재 좀 그만하시고, '자한당' 표기 좀 확실히 해주세요.

공정한 사회 2017-09-15 13:43:12
공영방송은 많은 국민들이 보는 방송이다 앞으로 정의롭게 잘 해결되어서 공정한 방송을 할수록 있는 토대가 마련되었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