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S “삼성 인사청탁 CBS 간부 연루, 깊은 유감”
CBS “삼성 인사청탁 CBS 간부 연루, 깊은 유감”
경영진 공식입장 내고 “재발 않도록 노력할 것”…CBS 노조 “회사 측이 일벌백계 의지 보여야”

이희상 전 대전CBS 본부장이 장충기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에게 자신의 아들 삼성전자 취업 청탁 문자를 보낸 것과 관련 CBS가 지난 8일 공식입장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장충기 문자로 드러난 삼성-언론 간 유착 논란에 대해 언론사 경영진이 직접 입장을 낸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이날 전국언론노동조합 CBS지부는 “회사 측이 이 문제에 대해 철저한 반성과 유감, 일벌백계의 의지를 표명해야 한다”며 △회사의 정확한 사실 해명 및 반성과 유감 표명 △CBS 전 직원을 향한 이희상의 사과문 작성 및 공개 △이희상에 대한 CBS 명예훼손 소송 진행 등 세 가지를 회사에 요구했다고 밝혔다.

CBS는 한용길 사장 명의로 “7일 시사주간지 ‘시사인’에서 삼성 미래전략실 장충기 사장에 대한 언론사 간부들의 청탁문제를 폭로해 파문이 일었다”며 “시사인이 폭로한 문제에는 전직 CBS 간부가 장 사장에게 삼성전자에 지원한 아들의 입사를 부탁하는 인사 청탁을 한 사실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한 뒤 “회사는 부정한 인사 청탁에 전직 CBS간부가 연루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CBS는 “회사는 향후 이와 유사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며 특히 부정청탁과 금품수수, 성희롱 등 중대 비위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본부장은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문자를 보낸 사실을 인정하고 잘못을 시인했다.

[관련기사 : CBS 간부, 삼성에 “제 아들 삼성전자 발표가 임박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7-08-09 23:03:29
기독교방송은 복음전파 보다는 노컷 뭔가 만들어서 정치선동이나 하고 돈벌이에 힘쓰고..종교방송국 설립취지와는 무관하던데..이러니 사고 안 터지는게 더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