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편 심사해놓고 왜 결과공개 안 하나”
“종편 심사해놓고 왜 결과공개 안 하나”
종편 재승인 심사 결과 '감감무소식'에 야당·시민단체 '반발', "정치적 고려 말고 원칙대로 심사해야"

종합편성채널 심사 결과 발표가 나오지 않고 있는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들은 “심사결과를 공개하라”고 압박했으며 야당은 “조속히 결론을 내릴 것”을 요구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등 15개 언론단체들로 구성된 언론단체비상시국회의는 9일 방송통신위원회에 ‘종편 재승인 심사 자료’ 공개를 요구했다.

시국회의는 “심사위원회는 2월24일자로 심사 평가를 완료하고 활동을 종료했지만 정작 방통위는 의결과 결과 발표를 미루고 있어 정치적 고려에 따라 판단을 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방통위는 지금이라도 심사 결과와 관련 자료를 즉각 공개하고 의결, 공표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무소속 의원들은 9일 오후 성명을 내고 “정치적 유불리에 따른 셈법이 아니라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심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 언론단체비상시국회의는 지난달 28일 방송통신위원회가 위치한 과천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종편 재승인 심사를 철저히 할 것을 요구했다. 사진=민주언론시민연합.
▲ 언론단체비상시국회의는 지난달 28일 방송통신위원회가 위치한 과천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종편 재승인 심사를 철저히 할 것을 요구했다. 사진=민주언론시민연합.

야당 의원들은 “이번 재승인 심사 또한 의결을 차일피일 미루면서 정치적 고려에 들어갔다는 불필요한 의혹을 사고 있다”면서 “방통위 스스로 천명한 기준에 따라 조속히 결론을 내리고, 이를 국민께 보고하는 것이 당연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야당 의원들은 “(종편의) 생산유발효과 2조9000억원, 취업유발효과 2만1000명 예측은 거짓임이 드러났다. 정책목표로 들었던 여론 다양성 제고·콘텐츠 시장 활성화·글로벌 경쟁력 확보 중 어느 것 하나 제대로 달성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8일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배숙 정책위원회 의장은 TV조선이 재승인 합격 점수에 미달됐다는 미디어오늘 보도를 언급하면서 “종편은 저질막말, 정권 편향보도, 약탈적 광고영업 등으로 방송환경을 최악으로 만들었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고 밝혔다.

그는 “방통위는 재승인기준 미달 방송사가 어디가 되었든 외압에 흔들리거나 눈치 보지 말고, 엄정한 심사결과와 정해준 규정에 따라서 원칙대로 교체할 것”을 촉구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솥귀 2017-03-10 06:41:24
우선 방통위부터 박살내야지...

독한놈들 2017-03-10 00:43:49
이놈들은 법도 없고 룰도 없고 오로지 지들 잇속 챙기는 것 밖에 모르지.

계속 그렇게 해봐라. 언젠가는 땅을치며 후회 할 날이 있을 것이야. 니놈들의 잔치는 슬슬 끝이 보인다.

wonil7530 2017-03-09 23:27:38
jtbc가 태블릿 pc 조작보도로 재승인 취소 결정이 났다고 합니다 그래서 결과 발표를 미루고 있다고 하네요. 내일 탄핵 기각 결정이 나면 바로 발표한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