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미공개 녹취록 “한국일보 회장 형과 각별한 관계”
이완구 미공개 녹취록 “한국일보 회장 형과 각별한 관계”
[1보] “일본 갔을 때 승은호 회장 집에 머물러”… 한국일보, “의미 없는 과시성 발언, 기사 누락과 무관”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달 27일 문제의 점심식사 자리에서 한국일보 승명호 회장과 각별한 사이라는 사실을 과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일보는 녹취록의 내용이 맞다고 확인했지만 이 발언과 기사 누락이나 사과 사고와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12일 미디어오늘이 복수의 취재원으로부터 확보한 녹취록의 미공개 부분에 따르면 이 후보자는 “한국일보 승 회장? 그 형 은호가 (나와) 보통 관계가 아니다, 나는 그 양반이 한국일보 맡을 줄 몰랐다, 도지사 그만 두고 일본 갔었을 때 가 있던 집이 승 회장 집이야”라고 말했다.

이 후보자가 “지가 어떻게 죽는지도 몰라요”라는 문제의 발언을 한 직후였다.

한국일보는 지난달 29일 법정관리를 졸업하고 이달 2일 승명호 동화그룹 회장을 한국일보 회장으로 선임한 바 있다. 녹취록에 따르면 이완구 후보자는 충남 지사를 그만두고 일본에 체류하던 시절 승 회장의 형인 승은호 코린도 회장의 집에 7개월 가까이 머물렀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한국일보 승명호 회장 그 사람 형 승은호 회장, 내가 도지사 그만두고 일본 가 있었어요. 7개월 동안. 일본에 가 있던 집이 승 회장 집이야. 세상이 다 이렇게 엮여 있다고. 모른다고, 어떻게 될지. 이게 무서운 얘기 하는 거야. 60 넘어가면 어디서 어떻게 엮일지 몰라요.”라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이어 김아무개 전임 한국일보 부장의 실명을 거론하며 “그러니까 인생사라는 게 서로들 얽혀 있어서 함부로 하면 안 돼. 대한민국 사회는 특히. 그래서 내가 언론인들 많이 챙깁니다. 김○○이도 지금 ○○○ ○○하고 있지? 그러니까 여기까지 40년 지탱하고 살아온 거지. 우리나라 정치판이 얼마나 어려운데.”라고 밝혔다.

   
▲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사진=이치열 기자
 

이 후보자는 이어 “침착하게 남을 도와주는 마음으로 가면 언젠가는 그게 리턴이 돼요. 막 그렇게 해버리면 나도 데스크로 가는 거지. 나도 나 살려고 할 거 아니야. 빼 하면 뺄 수밖에 더 있어? 그렇지 않소 세상사가.”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의 발언은 실제로 이 후보자가 마음만 먹으면 어떻게 죽는지도 모르게 한국일보 기자의 인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실제로 한국일보는 자사 기자가 이 녹취록의 내용을 정리해 사내 보고에 올렸는데도 기사화하지 않았고 해당 기자가 녹취록을 야당 의원에 넘긴 데 대해 사과 사고까지 내보내 숱한 의혹을 불러일으켰다.

고재학 한국일보 편집국장은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한국일보 기자가 있어서 과시성 발언을 한 것으로 현장 기자도 그렇게 느꼈고 정치부 데스크도 그렇게 판단해 편집회의 안건으로 안 올렸다”고 설명했다. 고 국장은 “이 후보자와 승명호 회장은 일면식도 없고 승 회장과 친하다고 해서 보도를 안 한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해명했다.

(후속 기사 이어집니다. 편집자주)

(일부 기사 수정 2015년 2월12일 오후 4시20분. 이완구 후보자는 한국일보 회장의 형 승은호 회장과 친하다고 강조하면서 승명호 회장과도 친분을 시사하고 있는데, 의미를 명확하게 하기 위해 제목을 "한국일보 회장"에서 "한국일보 회장 형"으로 수정합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