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진우-김부선 통화의 시작은 내 부탁 때문”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 “김부선씨가 법적 도움 구해 후배였던 주 기자 소개해줘”
“주 기자는 선배 부탁 들어준 것 뿐…주진우·시사인에 피해 준 것 같아 미안하다”

정철운 기자 pierce@mediatoday.co.kr 2018년 06월 19일 화요일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정철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9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