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세훈 화염병 투척 사건 용의자의 죄는 없었다

대법원, 검사 상고 기각해 1심과 2심·최종심도 무죄 선고…언론에 의해 신원 밝혀지고 사회생활 어려워져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2018년 03월 15일 목요일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이재진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