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순실 측근 사위’ 구설수 오른 이재용 판사 결국 변경

담당 부장판사 재배당 요청 "조금의 의심이라도 있으면 안돼"… 국민적 감시받는 이재용 재판

손가영 기자 ya@mediatoday.co.kr 2017년 03월 17일 금요일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구마적 2017-03-17 17:22:21    
재배당된 김진동 부장판사도 혹여나 최순실 일가와 관계가 없는지 체크해 보아야 하겠죠.
이영훈 부장판사한테는 미안한 얘기지만 최태민의 마수가 안뻗친 곳이 없네요.
121.***.***.8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