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KBS, 정녕 친일의 죄지으려는가"
"KBS, 정녕 친일의 죄지으려는가"
언론노조, 오늘밤 백선엽 '전쟁과군인' 다큐 취소 촉구 "그는 임시정부의 적국 군인이었다"

KBS가 친일부역자 백선엽씨를 미화하는 특집다큐 방송을 앞두고 언론계에서 이러고도 수신료 올려달라고 구걸하는 말이 나오느냐며 씻을 수 없는 역사의 죄를 짓게 될 것이라는 원성이 고조되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24일 발표한 성명에서 24~25일 2부작 ‘전쟁과 군인’을 KBS가 끝내 강행하려는 것을 두고 “국민이 낸 돈으로 운영을 하는 공영방송이 어떻게 국가와 민족을 배신하고 자신의 영달을 위해 일본제국주의의 하수인을 자처한 인물을 기념하고 미화할 수 있단 말인가”라며 “통탄할 노릇”이라고 개탄했다.

언론노조는 ‘백씨가 6·25 전쟁영웅이라 방송하는 것이지, 결코 친일 행위를 미화하려는 뜻은 없다’는 KBS의 주장에 대해 “한 인물을 두시간짜리 2부작으로 다루면서 어떻게 인생의 일부분만을 골라 조명할 수 있단 말인가”라며 “군인으로서의 백씨를 다룬다는 것인데, 백선엽이 군인으로서 첫발을 디딘 것은 간도특설대 장교였다는 명백한 사실에 대해서는 왜 눈감으려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더구나 백씨가 간도특설대 장교로 활동하며 항일무장 투쟁을 하던 독립운동가들을 때려잡던 그 시기는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일본제국주의를 상대로 선전포고를 한 이후였다는 사실도 지목됐다. 백씨가 당시엔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적국 군인이자 장교였다는 것이다.

   
백선엽씨가 현역 장성때의 모습. ⓒ박한용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실장
 
또한 백씨가 간도특설대에 소속돼 활동했던 친일전력에 대한 단 한마디의 사죄도 없었다는 점을 들어 언론노조는 “이런 인물을 우리 민족이 본받아야할 군인인 것처럼 미화해 방송하는 것이야말로 편파, 왜곡 방송”이라며 “그러고도 수신료를 올려달라는 말이 나오는가? 참으로 뻔뻔하다”고 비판했다.

KBS가 이렇게 무리하게 친일 인물을 찬양하고 독재자를 미화하려는 이유에 대해 언론노조는 “이명박 정권의 출범 이후 광복절을 건국절로 바꿔 우리 역사를 송두리째 왜곡하려는 친일, 뉴라이트 세력의 움직임과 무관치 않다”며 “친일, 뉴라이트 수구기득권 세력은 친일파를 반공의 상징으로, 독재자를 건국의 아버지로 둔갑시켜 종국적으로는 5.16 쿠데타마저 미화함으로써 수구 기득권 정권을 조금이라도 더 연장해보려는 수작이며, 여기에 KBS가 동원되고 있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언론노조는 KBS에 “수신료를 올려 달라고 국회에 구걸하기 전에 먼저 스스로 공영방송의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살펴보라”며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김인규 KBS 사장은 오늘 밤과 내일 밤 방송될 6·25 특별기획 ‘전쟁과 군인’ 프로그램 방송을 당장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친일 인물을 미화해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우를 범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전국언론노동조합이 24일 발표한 성명 전문이다.

김인규는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인가?
- 친일, 독재찬양 방송의 중단을 촉구하며 -

KBS가 끝내 친일 부역자 ‘백선엽’을 미화하는 다큐멘터리 ‘전쟁과 군인’의 방송을 오늘과 내일 이틀에 걸쳐 강행하려 한다. 국민이 낸 돈으로 운영을 하는 공영방송이 어떻게 국가와 민족을 배신하고 자신의 영달을 위해 일본제국주의의 하수인을 자처한 인물을 기념하고 미화할 수 있단 말인가? 통탄할 노릇이다.

KBS는 백선엽이 6.25 전쟁의 영웅이기 때문에 다루는 것이지 결코 친일 행위를 미화하려는 뜻은 없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한 인물을 두시간짜리 2부작으로 다루면서 어떻게 인생의 일부분만을 골라 조명할 수 있단 말인가? 더구나 KBS가 스스로 밝혔듯이 군인으로서의 백선엽을 다룬다는 것인데, 백선엽이 군인으로서 첫발을 디딘 것은 간도특설대 장교였다는 명백한 사실에 대해서는 왜 눈감으려 하는가? 더구나 백선엽이 간도특설대 장교로 활동하며 항일무장 투쟁을 하던 독립운동가들을 때려잡던 그 시기는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일본제국주의를 상대로 선전포고를 한 이후이다. 즉 백선엽은 적국의 군인이자 장교였다. 게다가 백선엽은 이 간도특설대의 친일전력에 대한 단 한마디의 사죄도 없었다. 이런 인물을 우리 민족이 본받아야할 군인인 것처럼 미화해 방송하는 것이야말로 편파, 왜곡 방송이 아니고 무엇이란 말인가?

그러고도 수신료를 올려달라는 말이 나오는가? 참으로 뻔뻔하다.

우리는 KBS가 왜 이렇게 무리를 하면서까지 친일 인물을 찬양하고 독재자를 미화하려는지 알고 있다. KBS의 잇따른 친일, 독재 찬양 방송 시도는 이명박 정권의 출범 이후 광복절을 건국절로 바꿔 우리 역사를 송두리째 왜곡하려는 친일, 뉴라이트 세력의 움직임과 무관치 않다. 친일, 뉴라이트 수구기득권 세력은 친일파를 반공의 상징으로 부각시키고 독재자를 건국의 아버지로 둔갑시켜 종국적으로는 5.16 쿠데타마저 미화함으로써 수구 기득권 정권을 조금이라도 더 연장해보려는 수작을 부리고 있다. 여기에 KBS가 동원되고 있는 것이다.
현재 공영방송 KBS가 할 일은 명확하다. 수신료를 올려 달라고 국회에 구걸하기 전에 먼저 스스로 공영방송의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살펴보라. 친일 전력자인 백선엽 특집 방송이 과연 공영방송에 걸맞은 프로그램인지 자문해보라!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김인규 KBS 사장은 오늘 밤과 내일 밤 방송될 6.25 특별기획 ‘전쟁과 군인’ 프로그램 방송을 당장 취소하라! 친일 인물을 미화해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우를 범하지 말라!

2011년 6월 24일 전국언론노동조합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