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추적 60분 '4대강' 불방, 청와대 개입 정황"
"추적 60분 '4대강' 불방, 청와대 개입 정황"
KBS 새노조, "13일 공방위서 밝힐 것"…KBS "사실무근이다"

4대강의 문제점을 집중 조명할 예정이던 KBS <추적 60분> '4대강' 편을 돌연 불방(방송보류)시킨 KBS가 이달 초 청와대로부터 직간접적으로 우려를 전달받았다는 정황이 포착됐다는 주장이 제기돼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엄경철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장(KBS 새노조위원장)은 11일 저녁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청와대가 이달 초 4대강 편 방송에 대한 우려를 직간접적으로 KBS에 전달했다는 직간접적인 정황이 확보됐다"며 "청와대가 KBS에 전달했다는 형식이라는 게 약간 불명확한 점은 있지만 이 정도면 직간접적으로 전달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엄 본부장은 "심의규정의 문제가 아니라 외압에 의한 것이라는 점을 오는 13일 오후 2시에 열리는 KBS와 새 노조의 공정방송위원회에서 집중 추궁해 시인을 받아내고 합의서를 이끌어낼 계획"이라며 "추적 60분 '4대강' 편 불방에 대한 KBS의 잘못을 시인받고 '책임자 문책' '재발방지 약속' '방송에 성역이나 금기가 없어야 한다'는 내용의 합의를 받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엄 본부장은 "예고까지 한 데다 내용도 현 정부와 매우 민감한 사안이 불방된 것은 초유의 일로 매우 심각한 사안으로 보고 있다"며 "이미 불방이 돼버렸기 때문에 이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 엄경철 KBS 새노조위원장이 지난 8일 추적60분 '4대강' 편 불방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에서 회사측을 성토하고 있다. 이치열 기자.  
 
   
  ▲ 지난 8일 KBS 본관 민주광장에서 열린 추적 60분 불방 긴급규탄대회에 참가한 KBS 새노조 구성원들. 이치열 기자  
 
예정된 방송일자로부터 일주일 이후인 15일 방송이 다시 된다 해도 청와대 외압의 실체가 무엇이었는지에 대해 공개할 계획이라고 엄 본부장은 밝혔다. 그러나 13일 오후 처음으로 열리는 공방위 이전까지 청와대 외압 정황의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긴 어렵다는 입장이다.

엄 본부장은 "공방위가 끝나면 모든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라며 "사측이 시인하지 않아도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을 드러내놓고 외압의 실체를 얘기할 것이고, 사측이 시인하고 책임자 문책에 합의한다면 외압의 실체가 당연히 공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한상덕 KBS 홍보주간은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그런 내용은 전혀 들은 바 없고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 지난 8일 방송예정이던 KBS <추적 60분> '4대강' 편 예고편.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