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노조 " 정권 아부 제발 적당히해라"
KBS 노조 " 정권 아부 제발 적당히해라"
새노조 성명 "묻지마식 G20 홍보에 기자·PD 비명"

G20 세계정상회의를 앞두고 KBS가 기자 PD를 동원해 행사 홍보성 특집 방송에 올인하면서 내부에서 "해도해도 너무하다" "정권 아부도 적당히 하라"는 볼멘 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27일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본부장 엄경철)가 주간편성표를 중심으로 조사한 결과, 이미 방송됐거나 방송 예정인 KBS의 G20 관련 특집 프로그램들이 TV의 경우만 해도 총 60여 편, 편성시간으로는 무려 약 3300분(55시간)이었다. 시도 때도 없이 나오는 G20 홍보 스팟과 일일 뉴스에서 다뤄지는 것까지 합하면 그 시간은 어마어마하다. 내부에서는 이쯤 되면 거의 쓰나미 수준이라는 개탄마저 나오고 있다.

KBS는 지난 7월 3일 시리즈를 시작으로 <특별기획 국가탐구 G20>(총 12편), (총 7편) 등 각종 G20 특집프로그램들이 방송되고 있고, <아침마당>이나 <책읽는 밤> <도전 골든벨> 등 정규 프로그램에서도 'G20특집'이란 부제를 단 채 G20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 매주 주말 밤 KBS 메인뉴스 방송 직후 내보내고 있는 . 진행자 조수빈 KBS 아나운서.  
 
   
  ▲ 매주 주말 밤 KBS 메인뉴스 방송 직후 내보내고 있는  
 
뿐만 아니라 KBS 1라디오에서도 G20 행사기간 중 <성공예감>, <라디오 정보센터> 등 6개의 프로그램을 묶어 G20특집으로 꾸미는 등 지난달부터 각종 G20 특집이 방송되고 있다.

이를 보다 '참다 못한' KBS 새 노조(언론노조 KBS본부)는 27일 저녁 성명을 내어 "지금 KBS에서 방송되고 있는 '묻지마식' G20 방송 홍수는 그 정도를 벗어났다"며 "제발 적당히 좀 해라! 권력에 대한 아부도 정도를 넘으면 오히려 역효과를 낸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라고 비판했다.

KBS 새 노조는 "지난 봄에도 천안함 사건을 KBS가 앞장서 모금운동까지 해가며 호들갑을 떨었지만 결국 국민들의 반발만 불러 일으켜 지방선거에서 현 정권 심판론에 부채질만 했다는 것을 정녕 모르는가"라며 이번에도 G20 특집 프로그램 제작에 기자 PD들이 동원돼 일선에서는 비명소리마저 나올 지경이라고 개탄했다.
 
KBS 새 노조는 "김인규 사장이 취임한 후 각종 돌발성 관제 특집 프로그램에 기자와 PD들이 동원되는 것이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지금 일선 제작자들은 사상초유의 특집 '폭탄'에 비명을 지르고 있다"며 "상당수 인력이 G20 특집에 투입되면서 정규프로그램 제작마저 차질을 빚을 정도"라고 비판했다.

   
  ▲ 지난 8월 방송된 G20 특집 KBS <일요진단>  
 
또한 충분한 토의와 계획 없이 밀어붙이기식으로 편성이 떨어지면서 졸속으로 제작되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새 노조는 지적하고 있다. 
 
KBS 새 노조는 "해마다 몇 차례씩 열리는 G20 정상회의 개최를 통해 마치 당장이라도 선진국이 된 것인양 요란을 떠는 것도 문제지만, G20에 반대하는 노동계의 입장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선전하는 것은 정권 홍보를 위해 KBS가 앞장서고 있다는 우려를 불러일으"킨다며 "KBS에서 정권부역의 부끄러운 역사는 80년대로 족하다. 더 이상 KBS를 정권 홍보의 도구로 전락시키지 말라! 더 이상 우리를 벼랑 끝으로 내몰지 말라!"고 호소했다.

다음은 KBS 새노조가 27일 발표한 성명 전문이다. 

G20 방송 광풍(狂風), 누구를 위한 것인가?
더 이상 기자, PD를 정권홍보 도구로 전락시키지 말라!
 
광풍(狂風)이라고 밖에는 달리 표현할 말이 없다. KBS가 요즘 봇물 터진 것처럼 쏟아내고 있는 G20 관련 방송 말이다. 지금 KBS에서는 지난 7월 3일 'G20 특별기획-희망로드 대장정’시리즈를 시작으로 ‘특별기획 국가탐구 G20'(총 12편), 'G20 특별기획 세계정상에게 듣는다’(총 7편) 등 각종 G20 특집프로그램들이 방송되고 있고, ‘아침마당’이나 ‘책읽는 밤’, ‘도전 골든벨’ 등 정규 프로그램에서도 ‘G20특집’이란 부제를 달고 관련 내용을 다루고 있다. 1라디오에서도 G20 행사기간 중 성공예감, 라디오 정보센터 등 6개의 프로그램을 묶어 G20특집으로 꾸미는 등 9월부터 각종 G20 특집이 방송되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위원장 엄경철)는 G20 관련 특집 프로그램들이 얼마나 편성이 돼 있는지 주간편성표를 중심으로 조사해 봤다. 그 결과 이미 방송됐거나 방송 예정인 G20 관련 특집 프로그램들이 TV의 경우만 해도 총 60여 편, 편성시간으로는 무려 약 3,300분이었다. 시도 때도 없이 나오는 G20 홍보 스팟과 일일 뉴스에서 다뤄지는 것까지 합하면 그 시간은 실로 어마어마하다. 이쯤 되면 거의 쓰나미 수준이라 할 수 있다.
 
‘G20 서울회의’. 물론 중요한 국제행사이고 그 의미를 방송이 충분히 조명해야 한다. 하지만 지금 KBS에서 방송되고 있는 이른바 ‘묻지마식’ G20 방송 홍수는 그 정도를 벗어났다. 제발 적당히 좀 해라! 권력에 대한 아부도 정도를 넘으면 오히려 역효과를 낸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다. 지난 봄에도 천안함 사건을 KBS가 앞장서 모금운동까지 해가며 호들갑을 떨었지만 결국 국민들의 반발만 불러 일으켜 지방선거에서 현 정권 심판론에 부채질만 했다는 것을 정녕 모르는가?
 
김인규 사장이 취임한 후 각종 돌발성 관제 특집 프로그램에 기자와 PD들이 동원되는 것이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지금 일선 제작자들은 사상초유의 특집 ‘폭탄’에 비명을 지르고 있다. 상당수 인력이 G20 특집에 투입되면서 정규프로그램 제작마저 차질을 빚을 정도다. 또 충분한 토의와 계획 없이 밀어붙이기식으로 편성이 떨어지면서 졸속으로 제작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해마다 몇 차례씩 열리는 G20 정상회의 개최를 통해 마치 당장이라도 선진국이 된 것인양 요란을 떠는 것도 문제지만, G20에 반대하는 노동계의 입장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선전하는 것은 정권 홍보를 위해 KBS가 앞장서고 있다는 우려를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 KBS에서 정권부역의 부끄러운 역사는 80년대로 족하다. 더 이상 KBS를 정권 홍보의 도구로 전락시키지 말라! 더 이상 우리를 벼랑 끝으로 내몰지 말라!

2010년 10월 27일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