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대통령 감각이 대단" 손발 오그라드는 청와대 언론 플레이
"대통령 감각이 대단" 손발 오그라드는 청와대 언론 플레이
"MB, 4대강 로봇 물고기 너무 커서 놀란다… 편대 유영 지시"

이명박 대통령이 4대강에서 사용할 '수질조사용 로봇물고기' 여러 마리가 함께 헤엄치는 편대유영을 하는 방안을 지시했고, 청와대 참모들은 "대통령 감각이 대단하다"고 판단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왔다.

연합뉴스는 18일 라는 기사에서 "이 대통령은 지난달 초 관계수석실로부터 4대강 관련 보고를 받던 자리에서 로봇물고기 크기가 1m가 넘는다는 설명을 듣고 '너무 커서 다른 물고기들이 놀란다. 크기를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고 참모들이 전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참모들은 로봇 물고기는 첨단 복합기술이 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크기를 줄이는 게 불가능하다고 답변했는데, 이 대통령은 "그러면 그 기능을 나눠서 여러 마리가 같이 다니게 하면 되지 않느냐"고 답변했다.

청와대 참모들은 연구진과 협의를 통해 이 대통령 지시사항이 실현 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으며 세계 최초로 로봇물고기 '편대 유영' 기술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와 인터뷰한 청와대의 한 참모는 "크기를 줄여 여러 마리가 함께 다니도록 하라는 대통령의 말을 듣고 깜짝 놀랐다. 감각이 대단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14일 아침 제42차 라디오연설을 진행했다. 이날 연설은 KBS가 TV로도 생중계했다. ⓒ사진출처-청와대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해 11월27일 '대통령과의 대화'에서 4대강 홍보동영상에 '물고기 로봇'이 나오자 "저건 로봇이다. 고기하고 같이 노는 거다. 로봇이 낚시는 물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해 11월27일 '대통령과의 대화'에서 4대강 홍보동영상에 '물고기 로봇'이 나오자 "저건 로봇이다. 고기하고 같이 노는 거다. 로봇이 낚시는 물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이 로봇물고기 발언을 하자 2000만 원이 넘는다는 로봇 물고기를 누군가 건져갈 수 있다는 의견부터 1미터 안팎의 로봇물고기가 강을 헤엄쳐 다닌다면 다른 물고기가 놀랄 수 있다는 의견까지 다양한 반응이 나왔다.

세계에서도 실전 성공 사례가 없는 환경조사용 로봇물고기 활용법에 대해 황당하다는 반응이었지만, 청와대는 이를 실천에 옮기려는 모습이다. 로봇물고기가 너무 커 다른 물고기를 놀라게 한다는 지적에 대해 대통령은 로봇물고기 크기를 줄이라는 지시를 했고, 청와대 참모들은 이를 검토한 것으로 보도됐다.

4대강 사업에 대한 이명박 대통령의 의지를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14일 KBS 1TV가 생중계 한 방송 연설을 통해 야권과 시민사회, 종교계가 반대하는 4대강 사업에 대한 강행 의지를 밝혔다.

이명박 대통령은 "4대강 살리기는 미래를 위한 투자이지만 먼 훗날이 아니라 바로 몇 년 뒤면 그 성과를 볼 수 있는 국책사업"이라며 "경부고속도로에서 인천국제공항과 고속철도에 이르기까지 국책 사업은 그 때마다 많은 반대에 부딪쳐 어려움을 겪었다. 바로 그 사업들이 대한민국 발전의 견인차가 됐다. 4대강 사업도 분명히 그렇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대변인실 관계자는 "연합뉴스 기사는 봤다. 연합뉴스에 나온 내용의 사실관계는 따로 파악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