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편집총국장은 기사형 광고 논란 어떻게 생각합니까
연합뉴스 편집총국장은 기사형 광고 논란 어떻게 생각합니까
공영 언론 연합뉴스의 홍보성 기사 포털 전송은 심각한 문제

지난 23일 미디어 오물오물 녹화분 2부에선 연합뉴스의 홍보성 기사 포털 전송 의혹 후속 보도 내용을 다뤘다. 앞서 연합뉴스가 포털에 전송한 홍보성 기사 2천여 건을 지운 후 연합뉴스가 새로운 아이디로 홍보성 기사를 전송하는 문제점과 연합뉴스 내부 구성원들의 반응, 연합뉴스 측의 태도 등을 다뤘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 할 수 있다. (진행: 정상근, 출연: 김예리)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