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복래 ‘귀환’으로 본 연합뉴스 대주주 뉴스통신진흥회 지배 구조
조복래 ‘귀환’으로 본 연합뉴스 대주주 뉴스통신진흥회 지배 구조
[미디어 오물오물] 세금 들어가는 연합뉴스에 시민 관심 필요

박근혜 정부 시절 연합뉴스 불공정 보도 논란과 삼성 장충기 문자의 주인공이었던 조복래 전 연합뉴스 콘텐츠융합 상무가 연합뉴스 대주주인 뉴스통신진흥회 이사가 됐다. 논란을 빚었던 그가 뉴스통신진흥회 이사가 될 수 있었던 건 진흥회 이사 추천이 정치권을 중심으로 돼 있기 때문. 미디어 오물오물(7월 23일 녹화)에선 최근 연합뉴스 문제를 취재해 온 김예리 기자가 나와 공영방송 지배구조 문제에 가려 관심이 덜했던 연합뉴스 지배구조 개선 문제에 관한 시민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연합뉴스 내부에서 조복래 이사에 관한 반대 의견이 어느 정도인지도 짚어봤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진행: 정상근, 출연: 김예리)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1-07-28 21:05:04
언론인들에게 묻겠다. 매번 미국을 인용하며 표현의 자유를 주장하면서, 미국과 다르게 각종 보조금과 국민 세금을 타 먹는 이유가 뭔가. 지금 언론의 상황과 예산은 미국보다 중국과 유사하다. 그대들은 또 유럽을 자주 인용하는데, 공영방송 역할이 큰 영국(미국을 포함해서 영미권 국가가 문화소비) 말고 문화를 전 세계에 퍼트리는 국가가 있는가. 정신 차려라. 자유를 말하기 전에 중국화 되는 걸 더 경계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