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기사, 내일부터 네이버에서 쉽게 본다
기획 기사, 내일부터 네이버에서 쉽게 본다
네이버, 언론사 편집판에 ‘심층기획’ 편집 영역 신설 개편 

내일(29일)부터 네이버에서 구독 중인 언론사 편집판에 기획기사 편집 영역이 신설된다. 

네이버는 보도자료를 내고 “29일부터 각 언론사들이 언론사 편집판을 주요기사, 심층기획 영역의 두 영역으로 분리해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히면서 “언론사들의 차별화된 기획 기사에 대한 사용자 접근성을 높이고, 언론사별 편집 가치는 더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지금까지는 모바일에서 기존 언론사 편집판을 보면 메인화면에서 6개 기사가 노출되어왔으나, 네이버는 이를 주요뉴스와 심층기획 두 영역으로 분리해 성격에 맞는 기사들을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도록 했다는 설명이다. 

네이버는 “언론사 편집판을 두 개 영역으로 나눠 편집을 원하는 언론사들은 주요뉴스에는 해당 시점에서의 중요한 소식을, 심층기획에서는 언론사에서 장기간 취재한 특색있는 기획기사들을 편집해, 사용자들에게 더욱 폭넓은 기사를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프리미엄 콘텐츠를 제공하는 언론사들은 해당 심층기획 기사 영역을 프리미엄 콘텐츠 제공 영역으로 변경해서 제공할 수 있어, 자사의 프리미엄 콘텐츠에 대한 사용자 접근성을 보다 강화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29일부터 개편되는 네이버 언론사 편집판. ⓒ네이버
▲29일부터 개편되는 네이버 모바일 언론사 편집판. ⓒ네이버

앞서 네이버는 지난 21일 공개한 ‘네이버 뉴스 추천 알고리즘’ 관련 QnA에서 “기획·심층 기사는 잘 보이지 않고, 속보·이슈성 기사만 잘 보인다”는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 “기획·심층 기사는 작성되는 횟수가 적고, 일반기사와 구분할 수 있는 명확한 기준이 없으며, 사용자 데이터도 충분하지 않는 등 학습 데이터 확보에 어려움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획·심층 기사가 더 많이 추천되면 좋겠다는 취지에 적극 공감하며, 앞으로 이를 보완하고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답했다. 이번 개편은 네이버뉴스가 기획·심층 기사는 충분히 노출되지 않고 단순 인용 기사만 양산하는 구조라는 비판에 따른 변화로 보인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