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공영방송 민영화해야… KBS수신료 폐지돼야”
홍준표 “공영방송 민영화해야… KBS수신료 폐지돼야”
홍준표, 수신료 폐지 넘어 공영방송 민영화까지 주장

야권 대선주자들이 연이어 KBS 수신료 폐지 공약을 내걸고 나섰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한발 더 나아가 공영방송 민영화를 공약으로 내세웠다.

홍 의원은 22일 자신의 SNS에 “오늘은 방송개혁을 말하겠다”며 “지상파 방송 3사만 존재했던 시대와는 달리 수백 개의 케이블 방송 채널이 공존하는 선진국 시대에 들어와서 방송은 이제 무한 경쟁의 시대에 들어섰고 국민들의 채널 선택권 또한 무한대로 늘어났다”고 적었다.

이어 “이러한 방송 환경에서 KBS, MBC도 허울 좋은 이름뿐인 공영방송의 탈을 벗고 명실공히 민영화 시대를 열어야 한다”며 “KBS 수신료는 폐지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공영방송이 집권당에 따라 보도 성향이 흔들리는 모습 등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정권만 바뀌면 방송장악부터 하는 구시대 악습은 폐지돼야 할 때”라며 “KBS는 EBS만 빼고 모두 민영화하고 MBC도 노영방송(勞營)을 벗어나 명실공히 상업방송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민중의소리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민중의소리

홍 의원은 또 “그러기 위해서는 현재 전기료에 통합 징수되는 KBS 수신료부터 분리 징수돼야 하고 민영화가 완료되면 수신료는 폐지해야 한다”며 “모든 것이 투명한 선진국 시대에는 소위 정권 보위 방송은 더 이상 존재해선 안 된다”고 했다.

KBS 수신료 폐지를 언급한 야당 대선 주자는 홍 의원이 처음은 아니다. 같은 당 하태경 의원 역시 지난 7일 KBS 수신료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다.

하 의원은 당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수신료 인상에 나선 KBS를 비판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는 내용의 기사 링크를 게시하며 ‘고양이 손에 쥐여준 생선, KBS 수신료를 폐지하자’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하 의원은 △방만한 경영 △수신료 징수권 자격 △수신료 수입이 매년 늘어난 점 등을 문제 삼으며 KBS 수신료가 폐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KBS는 방송법 및 관련 규칙에 따라 수신료를 현행 2500원에서 52% 인상하는 수신료 인상안을 방송통신위원회에 제출한 상황이다. 방통위는 오는 10월 중 자문반 운영을 통해 마련된 의견서를 심의·의결해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순신 2021-07-24 11:32:19
Kbs 폐지 합시다
수신료 폐지 합시다
홍준표의원 대통령갑시다

신중이 2021-07-23 17:54:32
적극 찬성합니다.
공영방송으로 남을 이유가 없어졌습니다.

보은이 2021-07-23 13:35:37
당근 입니다..저도 현재KBS 볼것이없어 보지도않고,매월2500원씩 내는것 매우 아깝습니다..
그리고 방송이 매우 많은데..왜 하필 흥미도 전혀없는 KBS를..수산료폐지 당연하고,KBS민영화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