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진 “이동훈 정치공작설 여론 관심 돌리려는 자작극”
이수진 “이동훈 정치공작설 여론 관심 돌리려는 자작극”
민주 원내부대표 정책조정회의에서 비판 “누군지 딱 잘라 안밝혀 의구심…믿었다면 순진, 헛소리라 여기면 폭로거리도 안돼”

이동훈 전 윤석열 캠프 대변인(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의 가짜 수산업자 금품수수 의혹 관련 여권 공작설 폭로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인 이수진 의원(동작을)이 “모든 정황이 여론 관심을 돌리기 위한 자작극으로 보인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 원내부대표는 15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이 전 대변인의 이틀전 여권 공작설 폭로에 “언론이 자신의 범죄에 관심을 가지지 못하게 시기, 장소, 방법 등을 철저하게 고려했다”며 “‘Y’가 누구인지, ‘여권 인사’가 누구인지 이 전 논설위원이 소상히 밝히면 간단한데 딱 잘라 밝히지 않는 것도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부대표는 “아직도 누군가의 청탁으로 수사기관의 수사가 무마될 수 있다고 믿는 것이냐”며 “그 말을 듣고 믿었다면 그 순진함에 안쓰럽고, 헛소리라고 생각했으면 폭로 거리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 원내부대표는 “그래서 모든 정황이 본인 수사에 대한 여론의 관심을 돌리려는 자작극이라고 보이는 것”이라며 “시대가 어느 때인데 공작정치 주장을 하는지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를 맡고 있는 이수진 의원. 사진=이수진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를 맡고 있는 이수진 의원(동작을). 사진=이수진 의원실

이 원내부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가 ‘헌법 가치를 훼손했다’, ‘수사권을 이용한 선거 개입’이라는 입장을 내놓은 것을 두고 “수사권으로 정치에 개입하는 것은 윤 전 총장이 대한민국에서 제일 잘 했던 일”이라며 “어제 법무부 감찰 결과 발표에서 드러났지만 헌법 가치를 훼손한 검찰권 남용을 주도한 사람도 윤 전 총장이다. 제발 자중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에 이동훈 전 대변인에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하고 문자메시지 SNS메신저 질의를 했으나 아직 연결되거나 답변을 얻지 못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00% 공감 2021-07-16 09:20:03
이수진의원에게 거는 기대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