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언론노조 4자협의 성사… “농성 잠정 중단”
민주당·언론노조 4자협의 성사… “농성 잠정 중단”
언론노조 12시간 농성 끝에 민주당 측 메시지 받아
언론노조 “7월에 시민 참여 공영방송법 통과돼야”

전국언론노조가 ‘언론개혁 입법’을 촉구하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경기도 구리시) 항의 농성에 돌입한 지 12시간여 만에 농성 잠정 중단을 선언했다. 농성 끝에 민주당으로부터 ‘언론개혁 입법’ 절차를 가속화하겠다는 메시지를 전달 받고 내린 결정이다.

언론노조는 지난 14일 오전 11시 “7월 안에는 시민 참여를 보장하는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법안이 통과돼야 한다”며 경기도 구리시에 위치한 윤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을 항의 방문했다. 오랜 대치 후에 입법에 속도를 내겠다는 취지의 민주당 메시지를 받고 같은 날 오후 10시 농성을 잠정 중단했다.

이번 농성 성과로 오는 21일 오전 민주당과 언론노조의 4자 협의가 진행된다. 4자 협의체는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 이원욱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위원장, 조승래 과방위 간사와 윤창현 언론노조위원장이다.

언론노조에 따르면, 이에 앞서 민주당은 19일 당내 미디어혁신특위와 과방위 연석회의를 개최해 공영방송 지배구조 정상화를 위한 구체적 입법 절차를 논의할 예정이다.

▲ 전국언론노조가 14일 ‘언론개혁 입법’을 촉구하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경기도 구리시) 농성에 돌입했다. 민주당 메시지가 나오자 같은날 농성 잠정 중단을 선언했다. 사진=언론노조
▲ 전국언론노조가 14일 ‘언론개혁 입법’을 촉구하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경기도 구리시) 농성에 돌입했다. 민주당 메시지가 나오자 같은날 농성 잠정 중단을 선언했다. 사진=언론노조

언론노조는 14일 “민주당이 19일 당내 연석회의를 통해 공영방송 지배구조 정상화 법안의 과방위 안건조정위 상정, 7월 입법 등 예측가능하며 가시적 시간표를 확정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언론노조는 21일 4자 협의를 국민참여 공영방송으로 언론독립을 확고히 하기 위한 민주당과의 최종 담판으로 간주, 전력을 다해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이 진지하고 전향적 태도로 대국민약속이자 대통령 공약 사항인 국민참여 방송법 개정에 나서지 않을 경우 더 강력한 방법으로 투쟁 수위를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했다.

전대식 언론노조 수석부위원장은 15일 통화에서 “민주당이 국민참여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입법을 위한 가시적 시간표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앞으로 논의에 따라 농성과 투쟁 수위가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언론노조는 지난 4월 △공영언론 지배구조 개선 △편집위원회 설치 의무화 △지속가능한 지역 언론 지원 제도 △실효성 있는 보도 피해 배상 법안 등 4가지를 언론개혁 입법과제로 내걸고 총력 투쟁을 선포했다. 특히 KBS와 MBC, EBS, 연합뉴스를 포함한 공영언론 이사·사장 선출에 시민 참여를 보장할 방안을 제정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