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들에겐 조선일보보다 연합뉴스가 더 무섭다?
정치인들에겐 조선일보보다 연합뉴스가 더 무섭다?
[미디어 오물오물] 300억 지원 연합뉴스, 문제 있어도 정치권이 못 나서는 이유
연합뉴스 홍보성 기사 사라지고 있자 금준경이 취한 조치는?

연합뉴스의 기사로 위장한 광고로 보이는 홍보성 기사들이 지난 7월 8일 밤 네이버 포털에서 삭제되기 시작했다. 기사가 사라지는 순간을 확인한 금준경 기자는 어떤 조처를 했을까? 9일 녹화한 ‘미디어 오물오물(정상근 리턴즈)’ 2부에선, 연합뉴스가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에서 맞을 수 있는 벌점 개수를 산정해봤다. 이에 따르면, 연합뉴스는 원칙적으로 포털 퇴출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금준경 기자는 과거 조선일보 사례를 들어 퇴출당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특히 정상근 진행자와 금준경 기자는 정치권이 조선일보보다 연합뉴스와 싸우는 것을 더 주저하는 이유를 살펴봤다. 또 연합뉴스의 위상에 걸맞지 않은 기사로 위장한 광고 포털 전송 실태가 드러난 지금 연합뉴스의 역할을 다시 짚어봤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1-07-14 19:41:51
언론이 진정한 자유를 원한다면, 국민 세금을 포기하라. 구독이라는 허울 좋은 말로 국민을 속이지 마라. 구독료(약 300억) 또한 국민 세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