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원내대표 사무실에 “일좀해라” 현수막 왜?
윤호중 원내대표 사무실에 “일좀해라” 현수막 왜?
언론노조, 민주당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 농성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약속 왜 외면하나”
“7월 처리 약속 받을 때까지 농성”

전국언론노조가 14일 ‘언론개혁 입법’을 촉구하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경기도 구리시) 농성에 돌입했다. 7월 안에는 시민 참여를 보장하는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법안이 통과돼야 한다는 것이다.

전대식 언론노조 수석부위원장을 포함한 언론노조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경기도 구리시에 위치한 윤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을 찾아 오후까지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민주당이 7월 내 관련 법안 처리 방침을 약속할 때까지 농성을 중단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 전국언론노조가 14일 ‘언론개혁 입법’을 촉구하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경기도 구리시) 농성에 돌입했다. 사진=언론노조
▲ 전국언론노조가 14일 ‘언론개혁 입법’을 촉구하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경기도 구리시) 농성에 돌입했다. 사진=언론노조

이들은 사무실이 위치한 빌딩 옥상에서 “7월 안에 국민참여 공영방송법 입법하라.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일 좀 해라”는 글귀가 적힌 펼침막을 게시하며 대국민 지지를 호소했다.

사무실 인근에서 농성 중인 전대식 수석부위원장은 통화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분명 정치권이 공영방송 이사를 추천하는 권한을 내려놓겠다고 천명한 바 있다”며 “그러나 당내에서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나 논의는 지지부진하다”고 비판했다.

전 수석부위원장은 “민주당은 6월 국회에서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안을 처리키로 했지만 지금은 묵묵부답”이라며 “윤호중 원내대표와 이원욱 과방위원장(민주당 의원)이 이제는 답해야 한다. 명확한 답이 나올 때까지 농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 전국언론노조가 14일 ‘언론개혁 입법’을 촉구하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경기도 구리시) 농성에 돌입했다. 사진=언론노조
▲ 전국언론노조가 14일 ‘언론개혁 입법’을 촉구하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경기도 구리시) 농성에 돌입했다. 사진=언론노조

언론노조는 지난 4월 △공영언론 지배구조 개선 △편집위원회 설치 의무화 △지속가능한 지역 언론 지원 제도 △실효성 있는 보도 피해 배상 법안 등 4가지를 언론개혁 입법과제로 내걸고 총력 투쟁을 선포했다.

특히 언론노조는 KBS와 MBC, EBS, 연합뉴스를 포함한 공영언론 이사·사장 선출에 시민 참여를 보장할 방안을 제정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