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훈發 여권공작설에 이준석 “범야권 주자 마타도어”
이동훈發 여권공작설에 이준석 “범야권 주자 마타도어”
이준석 “의혹은 거대한 것, 범야권 주자 마타도어 국민의힘이 심각하게 다뤄야”
국민의힘 논평 “수산업자 첫 보도 윤석열 출마선언일, 교묘한 시기만으로 정치적 의도 의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변인을 지낸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제기한 ‘여권 공작설’에 국민의힘이 힘을 보탰다. 이 전 위원은 가짜 수산업자인 김아무개씨에게 중고 골프채를 받은 혐의(청탁금지법 위반)로 경찰조사를 받은 뒤 “여권 인사로부터 Y(윤 전 총장)를 치고 우릴 도우면 없던 일로 만들어주겠다”는 회유를 받았다고 했다. 또한 경찰이 피의사실을 흘렸다며 이 또한 비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4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이동훈 전 기자가 자신감있게 얘기했기 때문에 본인이 추가적인 정보를 밝힐 수 있다면 심각하게 다룰 수 있다고 본다”며 “(여권) 인사의 이름이 안 나오더라도 내용을 파악할 수 있게 정보를 제공한다면 저희 당 입장에서는 심각하게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범야권 대선 주자에 대한 공작 의혹이기 때문에 진실 여부는 세밀하게 따져봐야겠지만 우선 의혹 자체는 거대한 것”이라며 “조사단을 꾸리거나 구체적인 행동을 하기 위해서는 이 전 기자 측에서 상당한 정보를 제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야 야당 입장에서 범야권 주자에 대한 마타도어로 규정하고 움직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 ‘가짜 수산업자’ 김아무개씨로부터 금품 등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13일 오후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 ‘가짜 수산업자’ 김아무개씨로부터 금품 등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13일 오후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공식 논평에서도 이 사안을 다뤘다.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민주주의의 근간을 허무는 음해와 선거공작으로는 진실을 덮을 수 없다”는 논평에서 “경찰은 고의적으로 피의사실을 흘렸다고 하는데 실제 이 전 위원이 가짜 수산업자에게 금품을 받은 혐의를 다룬 기사는 윤 전 총장의 대권 선언일인 지난 6월29일에 최초 보도됐다”며 “교묘한 시기만으로도 정치적 의도가 충분히 의심된다”고 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수사기관을 매번 이용하는 여권의 행태는 ‘선거의 공정성’뿐만 아니라 ‘수사의 독립성’을 크게 침해하는 것”이라며 “이 전 논설위원을 회유한 여권 인사는 누군지, 청와대까지 연루됐는지, 또한 피의사실공표 경위까지도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대선을 앞두고 여권의 선거 개입이 노골화되고 있는데 아무리 여권이 각종 음해와 공작으로 국민의 눈과 귀를 가려도 언제가 반드시 진실은 드러나기 마련”이라며 “끝까지 진실을 밝히기 위해, 당 차원의 진상규명을 포함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작은 정작 자기들이 하고 있다는 2021-07-15 06:06:32
걸 아는 시민독자들은 다 아는데 아직도 저모양인가

기자의 삶 2021-07-14 13:45:27
정말 한심한 국민의 힘!!

돈 받아 쳐먹고
바로 대선캠프로 날아간 논설위원을 두둔하고
대체 무슨 생각으로 정치하고 있는지...

개탄 2021-07-14 11:23:44
사기꾼에게 속은 기레기 공작으로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