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조선일보 돈 내고 100만부 본다? 믿어지시나요”
“올해 조선일보 돈 내고 100만부 본다? 믿어지시나요”
[영상] 연이어 대정부 질의 “조선일보 부수 조작 의혹 수사 특권 누리나?”

2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김승원 민주당 의원이 조선일보를 재차 물고 늘어졌다. 김승원 의원은 지난 4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모 광고대행사의 조선일보 신문 광고 견적서를 공개하며 발행 부수 문제를 강하게 제기한 바 있다.

이날 김 의원은 전해철 행안부 장관에게 “민주당 의원 30명이 3월 18일 조선일보와 ABC 협회를 (유료부수 조작 의혹 관련해) 경찰에 고발한 지 3개월이 지났다”며 “조선일보가 주장하는 112만부 신문이 유료부수인지 여부는 신문 대금이 입금된 계좌를 들여다보면 확실하게 간단한 방법으로 알 수 있는데 아직도 입금계좌를 조사한다는 소식을 들은 바가 없다”고 지적했다.

전 장관은 “확인해 보니 관계자 조사는 했지만 자료 제출이 좀 늦어져서 자료를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신문 대금이 들어온 계좌에 대해 하루빨리 진실 파악이 될 수 있도록 수사 인력 보강 등 신속한 수사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김 의원은 김부겸 총리에게 “2021년도에도 ABC 협회가 또 신문 부수 공사를 내놨는데 (과거와) 똑같다”며 “올해도 조선일보는 106만부를 발행하고 그중에 100만부가 대금을 내고 보는 유료부수라는데, 믿기시나요?”라고 물었다.

김 의원은 “제가 2021년도 ABC 협회 부수 공사를 믿지 못하는 이유가 또 하나 있다”며 “2020년도에는 월평균 신문지 수출량이 1,359톤이었는데, 21년도에는 1,428톤으로 오히려 늘어났다”고 통계 자료를 제시했다. 김 의원은 “해외로 빠져나가는 새 신문 양은 늘어났는데 유가 부수율이 아직도 94%라는 것은 정말 믿을 수 없다. 부수 공사가 조작됐다는 것을 반증한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렇게 불법을 저지르고도, 개선하기는커녕 계속 과거 불법을 이어나가면서 수사기관이나 공정위 조사도 받지 않는 거야말로 거대 보수언론의 특권”이라며 총리에게 공정한 수사 절차와 행정절차를 진행을 당부했다. (영상출처: 국회방송)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민폐 2021-06-25 17:32:56
조선일보 보는 ....xxxxx

일본당 2021-06-23 18:46:42
강간3부자 족속...반드시 국민들의 힘으로...사형시켜야한다....민족반역매국노 집구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