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KBS 성소수자 다큐 비난 청원에 “공영방송 역할”
KBS 성소수자 다큐 비난 청원에 “공영방송 역할”
‘다큐인사이트- 빛은 무지개’ 편에 “혈세로 소수자 옹호말라” 청원
KBS “성소수자 존중 받는 공론장 필요… 성소수자 차별 없어져야”

성소수자를 조명한 다큐멘터리 방영을 반대하는 시청자 청원에 KBS가 소외계층과 집단의 목소리를 담아내는 것이 ‘공영방송 역할’이라고 답변했다.

지난달 13일 한 누리꾼은 KBS 시청자 청원 게시판에 ‘다큐인사이트- 빛은 무지개’ 편을 비난하는 청원을 올렸다. 이 누리꾼은 “혈세로 게이, 레즈비언 옹호 그만하세요. 비혼출산, 동성결혼 옹호를 혈세로 하지 마세요”라고 했다. 이날 방영된 KBS ‘다큐인사이트- 빛은 무지개’ 편은 성소수자 삶을 조명하고 차별금지법 제정 필요성을 다룬 내용이다.

KBS는 지난 2일 서용하 KBS TV제작1본부 시사교양2국 1CP 명의로 답변 글을 냈다. 서용하 CP는 “공영방송 KBS는 우리 사회 다양성을 적극적으로 담아내는 공론장 임무를 부여 받고 있기도 하다”며 “상업적 프로그램이 다수를 차지하는 방송 산업 현실 속에서 소외된 계층과 집단의 목소리를 담아내는 작업은 공영방송의 중요한 역할이며 그 특별한 소명에 부응하기 위해 제작진들은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 KBS '다큐 인사이트- 빛은 무지개' 갈무리
▲ KBS '다큐 인사이트- 빛은 무지개' 갈무리
▲  KBS '다큐 인사이트- 빛은 무지개' 갈무리
▲ KBS '다큐 인사이트- 빛은 무지개' 갈무리

서 CP는 ‘다큐인사이트 – 빛은 무지개’ 편에 대해 “우리 사회 구성원으로 누려야 할 행복을 잊고 살아왔던 성소수자들 목소리를 담은 다큐멘터리”라며 “이번 다큐멘터리는 성소수자들 목소리가 다양한 방식으로 토론 되고 존중 받는 공론장을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성소수자들이 대상화돼 평가와 논평의 대상이 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목소리를 내 자기 삶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은 이 세상의 소통과 상호 이해를 위해 중요하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서 CP는 “생명과 전통적인 가족의 가치에 대해서도 KBS와 ‘다큐인사이트’ 제작진은 존중한다. 건전한 성문화를 말씀하시는 청원인 말씀의 무게도 무겁게 받아들이겠다”면서도 “더불어 소수자의 권리에 대해서도 다양하게 토론되도록 공영방송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하고자 한다. 보편적 인권 관점에서 다양성이 존중받고 사회적 합의로 이어지는데 다큐인사이트 제작진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 CP는 “‘다큐인사이트 – 빛은 무지개’를 통해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이 없어지고 사회 구성원간의 이해와 존중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며 “사회 구성원간 갈등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상호 관용과 이해가 필요하다. 시청자 여러분 성원과 청원인분들의 넓은 이해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납세자 2021-06-09 09:38:55
혈세는 자기만 내는 줄 아는 이상한 사람일세...그 논리면 성소수자도 세금 내니까 그에 비례해서 방송해야 하니 오히려 방송 분량 늘려야겠네...

류류루 2021-06-08 00:13:35
너무 좋은 다큐, 좋은 제작진의 태도, 그리고 좋은 기사에 감사함을 느낍니다. 사회적 약자의 권리에 더 집중하는 방송 환영합니다

나나 2021-06-07 11:15:41
저도 저 다큐 봤는데, 누구도 옹호하고 칭찬하고 하지 않는데 리액션이 너무 과하신듯.
그냥 다른 사람들이 한국 사회에서 다르게 살 수 밖에 없는 사실을 그냥 보여주었는데...?
나는 다르니까 이렇게 다르게 산다. 라는것이 그들에게 그렇게 거슬리는 이유가 무엇일까?
다름을 무서워하나?
달라서 공동체에서 배제 되는 것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다른 그룹들을 그렇게 폭압하는건가?
그냥 본인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의 결여가 성적 소수자에 대한 저런 과한 반응을 불러 일으키는 것은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본다.
나는 참고로 이성애자고.
늘 동성애자들 응원한다. 죽을때 까지 그들의 편을 할거다.
종교를 이유로 뭔가 그럴싸한 일반화의 오류 논리로 다수의 쪽수를 등뒤로 깔로 소수자를 따시키는는 쵝오의 찐따들편은 안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