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오물오물] 언론사 공채 지원했는데 아버지가 사주라면
[미디어 오물오물] 언론사 공채 지원했는데 아버지가 사주라면
(영상 :정상근 리턴즈) 회사 내 치열한 경쟁에서 유리

미디어 오물오물(정상근 리턴즈)에선 김예리 기자가 출연해 과거 아버지가 사주였던 전북 지역 언론사 3곳에 기자로 입사한 자녀가 있다는 내용을 다뤘다. 기업의 불공정 채용을 감시해야 할 언론사가 불공정 시비가 붙을 수 있는 사주 자녀 채용을 한 셈인데, 이 언론사들이 아무리 공개 채용을 했다고 해도 뒷말이 나올 수밖에 없다. 특히 언론사 내 경쟁 관계 속에서 사주 자녀라는 사실이 경쟁에 영향을 미치지 않겠냐는 물음도 나오고 있다. 그런 점을 감안 하면 굳이 사주의 자녀를 언론사가 뽑아야 하는지 언론사 스스로 돌아봐야 한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나마나 2021-06-04 00:26:35
세습 사전작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