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삼성-화이자 빅딜’ 오보 13일 만에 사과한 한국경제
‘삼성-화이자 빅딜’ 오보 13일 만에 사과한 한국경제
“유력 인사로부터 기업 이름 확인했으나…독자들께 혼란끼쳐 송구”

한국경제신문이 지난 12일 1면 기사 ‘삼성바이오, 화이자 백신 만든다’ 보도에 대해 13일 만에 오보라고 사과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제휴 파트너는 모더나로 공식 발표됐다. 한국경제신문은 24일 2면 하단에 사과문을 배치하고 오보 경위를 밝혔다.

[관련 기사: 삼성바이오 “백신 생산 사실 아냐”라는데 한경 기사 그대로]

이 사과문에서 한국경제신문은 취재원을 두고 ‘이 문제에 정통한 유력인사’라고 밝혔다. 정정보도가 늦어진 점에 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 방미 이후 사실관계가 정확하게 드러날 때까지 기다렸다”고 전했다.

앞서 오보 당일 한국경제신문은 미디어오늘에 “이 보도는 신뢰할 만한 취재원으로부터 관련 내용을 재차 확인한 내용”이라고 밝힌 바 있다.

[관련 기사: 한국경제, 삼성 백신 오보 논란에 “취재원에 재차 확인”]

▲24일 한국경제 2면.
▲24일 한국경제 2면.

한국경제신문은 24일 사과문에서 “12일자 A1면과 A3면에 두 기사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이르면 오는 8월부터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위탁 생산한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한국이 글로벌 제약사 백신을 위탁 생산함으로써 국내 백신 공급도 확대될 수 있다는 점을 독자들에게 알리기 위해 많은 지면을 할애해 기사를 내보냈다”며 “하지만 이 기사는 잘못 보도한 것이기에 바로 잡는다”고 오보를 인정했다. 

한국경제신문은 “본지는 이달 초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백신 업체와 제휴해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을 준비 중이라는 사실을 포착했다”며 “그 후 여러 명의 기자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 관계사들에 확인 취재를 했지만 ‘복수의 업체와 다양한 논의를 진행 중이지만 비밀유지협약 때문에 확인해줄 수 없다’는 대답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12일 한국경제 1면.
▲12일 한국경제 1면.

한국경제신문은 오보 경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한국경제신문은 “본지는 관련 정보를 갖고 있는 방역 당국으로 취재 방향을 돌렸다”며 “마침 정은경 질병관리청장도 지난 10일 브리핑을 통해 ‘(다국적 백신회사의) mRNA 백신 국내 생산과 관련해 국내 제약사와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힌 터였다”고 전했다.

이어 “취재 막바지에 이 문제에 정통한 유력인사로부터 기업 이름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해당 기업은 화이자이며, 삼성바이오로직스가 8월 생산을 목표로 백신용 장비를 반입하기 시작했다는 내용이었다. 그 설명이 소상하고 구체적이어서 신빙성이 무척 높다고 판단해 기사를 내보냈다”고 전했다.

[관련 기사: 삼성 백신 기사 삭제한 한국경제 “보도 경위 밝힐 것”]

한국경제신문은 정정보도가 늦어진 점에 대해 “본지는 내부 회의를 통해 당장 정정 보도를 내기보다는 문재인 대통령 방미를 통해 사실관계가 정확하게 드러날 때까지 기다리기로 했다”며 “지난 23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제휴 파트너는 모더나로 공식 발표됐다”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은 “이 보도로 인해 독자 여러분에게 혼란을 끼쳐드린 점,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백신 도입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해온 정부와 기업 관계자들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온 국민의 관심사인 코로나 백신 위탁생산과 관련해 좀 더 주의 깊게 취재하고 기사를 내보냈어야 했으나 그런 과정이 부족했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경제신문은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 취재 원칙과 시스템을 재점검하고 보다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는 보도를 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저러니 한국언론 신뢰도가 2021-05-24 21:33:45
낮은것 언론의자유가 오보를함부로할 자유는 아닌데

공사미 2021-05-24 15:05:33
사과로 끝날게 아니다. 그날 삼바 주가가 요동쳤다.
주가조작이 될 수도 있고...
누군가는 이득을 봤고... 누군가는 손해를 봤을 수 있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