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정리해고 위기에 놓인 스포츠서울 기자들
정리해고 위기에 놓인 스포츠서울 기자들
기자들 “정리해고 대주주, 고용보장 약정 지켜라”
14일 주총서 신임 이사 선임 직후 추진할 듯…고용불안 속 퇴사 러시
사측 정리해고 강행하다 2차례 헛발질, 노조에 발각

전국언론노동조합 스포츠서울지부가 구조조정을 강행하는 회사 측에 “인수 당시 약정한 고용보장 약속대로 정리해고를 중단하라”는 요구를 담은 내용증명을 보냈다. 스포츠서울 사측은 구성원 반대를 무릅쓰고 지난 12일 정리해고 계획을 발표했다가 스포츠서울지부가 절차상 미비를 발견해 한 차례 일정을 미룬 상태다.

언론노조 스포츠지부는 10일 회사 측에 내용증명을 보내 “서울신문stv 컨소시엄은 스포츠서울 주식회사를 인수할 당시 직원들의 고용을 5년 간 보장하기로 약정했다”며 “계약 당사자는 아니지만 약정에 따른 고용보장이란 이익을 받을 지위에 있는 제3자로서 고용보장 이행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스포츠서울지부는 공문에서 “스포츠서울의 정리해고 강행은 중단돼야 한다. 정리해고가 우선이 아니라 위 인수당시 약정한 위 고용보장 약속을 지키고, 스포츠서울을 정상화시키기 위한 조치들이 선행되어야 한다. 이와 관련한 업무처리 조치에 착오 없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내용증명을 사측과 사내이사들, 감사, 대주주인 김상혁 서울STV 회장 등 5인에게 발송했다.

스포츠서울은 지난해 3월 기업회생 절차에 들어가 6개월 만에 종결했다. 이후 올해 말 거래재개 여부를 결정할 기업심사위원회를 앞두고 적자 상태가 이어지자 사측은 구조조정 절차에 채비했다. 2~3개월분의 급여를 조건으로 희망퇴직을 3차례 모집하고 언론노조 스포츠서울지부 반대에도 직원 30% ‘정리’와 임금 30% 삭감 계획을 거듭 밝혔다. 

▲스포츠서울 사옥. 사진=언론노조 스포츠서울지부
▲스포츠서울 사옥. 사진=언론노조 스포츠서울지부

지부는 경영상 정리해고 요건에 맞추기 위한 ‘무늬만’ 해고회피 노력 아니냐고 문제 제기해왔다. 코스탁 상장 여부가 정리해고를 하려는 ‘긴박한 경영상의 필요’로 볼 수 없다고도 지적하고 있다. 지부는 회사가 구조조정을 강행하면 부당해고로 보고 구제신청 등 법적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회사는 앞서 지난달 12일 현행 최승욱 대표이사 명의로 공문을 보내 “긴박한 경영위기에 따른 정리해고 실시의 건”을 발표하고 16명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음날까지 1차 정리해고 대상자 명단을 발표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앞서 사의를 밝혔던 최 대표이사가 자신의 직인이 도용된 사실에 문제 제기하면서, 사측은 신임 대표이사 선임을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 추후 구조조정 일정은 잠정 중단했다.

사측은 이어 지난달 20일 이사회를 열고 신임 이사 선임을 위한 주주총회일을 공고했으나 해당 이사회에도 최승욱 대표이사가 참석하지 않아, 법정 이사회 성립 정족수인 3인에 미달한 상태로 진행됐다. 스포츠서울지부가 이 사실을 확인하고 절차상 문제를 제기하자, 사측은 의결 내용을 무르고 29일 재차 이사회를 열어 주총 날짜를 정했다. 

이에 따라 사측이 이달 7일에 진행하려던 신임 이사 주주총회는 14일로 미뤄졌다. 사측은 신임 대표이사가 선임되는 대로 정리해고 할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서울 구성원들은 새 대표이사로 강문갑 현 사외이사가 선임될 가능성이 유력하다고 보고 있다.

황철훈 언론노조 스포츠서울지부장은 “회사가 올초 구조조정 얘기를 꺼냈을 때 인원이 80명이었는데, 직원들이 퇴사나 희망퇴직하면서 10여명이 줄어 60명대 후반”라고 밝힌 뒤 “이 상황에 정리해고를 진행하면 컨텐츠를 생산할 인원 자체가 부족해진다. 미래 비전 없이 악순환으로 가는 길이자 언론사 기능을 포기하자는 얘기”라며 “정리해고를 즉각 중단하고 합리적인 대응책을 찾기 위해 노조와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