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송영길 “기사 원 내용과 제목 불일치 너무 크다”
송영길 “기사 원 내용과 제목 불일치 너무 크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예방 “독자오도, 포털 허위보도 명예훼손 회복안돼, 진보보수 마찬가지…본질 벗어난 자극적 내용 보도도 문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언론개혁 문제에 관해 “언론이 사실을 정확히 파악해서 가짜뉴스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허위보도 문제를 경계하고 나섰다. 기사와 제목의 불일치가 너무 커 독자를 오도한다던가, 본질에 벗어난 자극적 내용을 보도하는 문제도 들었다.

송 대표는 11일 오후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지도부를 예방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국회 본청 221호 열린민주당 대표회의실 안의 뒷배경엔 ‘언론개혁 누군가는 시작해야 합니다’라고 쓰여있었다.

송 대표는 최강욱 대표를 만나 이 같은 언론개혁 문구를 가리키며 “저는 우리 사회의 언론이라는 것이 보수 언론 진보언론 떠나서 모두 공히 적용되는 것이, 사실관계를 정확히 파악하고 사실을 파악해서 가짜뉴스가 되지 않게 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언론이란 것이 보수진보를 넘어서 특정인 명예를 훼손하거나 회사에 대한 잘못 보도하면 한 회사가 망하거나 한 직장이 무너지거나 한 사람의 사회적 생명이 파괴되는 엄청난 (피해를 낳는) 게 지금의 언론”이라고 규정했다.

이와 함께 송 대표는 “특히 포털에 의해서 기사가 다 만들어지기 때문에 기사의 원 내용과 제목의 불일치가 너무 커져서…제목만 보고 판단하는 독자들을 완전히 오도할 수 있다”며 “내용을 읽어보면 전혀 그렇지 않은데 제목은 클릭 끌어내려고 아주 자극적이고 본질과 벗어난 그러한 그런 게 일반화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이러한 포털 문제를 비롯해 허위보도해서 타인을 명예훼손시켰으면 그에 상응하는 정정보도를 통해 그 명예를 회복시켜야 할텐데 허위보도한 것에 비해 너무 안되어 있는 게 많다”며 “그것은 진보언론 보수언론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후 국회 열린민주당 당대표회의실로 최강욱 열린우리당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후 국회 열린민주당 당대표회의실로 최강욱 열린우리당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송 대표는 “우리나라 올바른 언론환경을 위해서 하나하나 언론개혁분야에 해야할 일이 많다고본다”고 강조했다.

이날 민주당에서는 송 대표와 김영호 비서실장, 이용빈 수석대변인이 참석했고, 열린민주당은 최강욱 대표와 김의겸 원내대변인, 김성회 대변인이 배석했다.

송 대표는 “김의겸 의원이 국회 들어온 것 늦었지만 공식 환영한다”며 “우리 함께 민주당과 열린민주당 같은 민주당이라는 공약수를 가지고 여러가지 개혁에 협력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강욱 대표는 송영길 대표와 관계를 두고 “사법연수원 시절, 아니 그 전부터 학생운동 지도자로서 후배들 많이 이끌어줘 좋아하고 따라왔는데 당대표 취임하게 돼 기쁜 마음”이라고 소개했다. 최 대표는 “보궐선거 결과를 놓고 민주개혁진영이 침체해 있다는 이야기가 일부에서 있다”면서도 “새 당대표 취임으로 민생과 개혁이라는 두개의 바퀴를 힘차게 돌리면서 결코 흔들리지 않고 넘어지지 않고 신나게 달려 갈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후 국회 열린민주당 당대표회의실로 최강욱 열린우리당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기념촬영을 나누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후 국회 열린민주당 당대표회의실로 최강욱 열린우리당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기념촬영을 나누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1-05-11 20:53:57
문재인 정부 4년 동안 언론 자유도 아시아 최상위, 언론 신뢰도 꼴찌, 법조 기자단 검언유착, 엠바고 파기를 통해 비밀 유출(부동산 개발 계획은 기자단에서 쫓겨나도 이득), 언론노조/민주노총 지도부 연봉과 최저임금 노동자 사이의 괴리. 최저임금 결정할 때마다 불참하거나 사진찍기만 하는 노조 지도부의 위선자들. 이것이 지금 진보라는 탈을 쓴 언론노조와 민주노총의 민낯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