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한동훈 고소에 장용진 기자 “아무말도 하지 말라는 것”
한동훈 고소에 장용진 기자 “아무말도 하지 말라는 것”
한동훈,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 상대 민·형사… 장 기자, SNS에 “한동훈이, 엘시티 수사 왜 그 모양”

한동훈 검사장이 9일 자신이 엘시티(LCT) 비리 의혹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글을 게시한 장용진 아주경제 논설위원을 상대로 민·형사 소송을 제기했다.

한 검사장은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종로경찰서에 장용진 위원을 고소했다. 서울중앙지법에는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한 검사장 측은 “(장용진 기자는) 악의적 가짜뉴스를 SNS에 게시하고, 유튜브 방송 등에서 한 검사장 문해력 부족을 운운하며 모욕했다”고 밝혔다.

장 위원은 지난 3월 페이스북에 “그렇게 수사 잘한다는 한동훈이가 해운대 엘시티 수사는 왜 그 모양으로 했대? 초반에 대대적으로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그렇게 잘아는 윤석열이는 왜 엘시티에선 아무것도 안했대?”라고 썼다.

▲ 한동훈 검사장. 사진=연합뉴스
▲ 한동훈 검사장. 사진=연합뉴스

한 검사장 측은 이 게시물에 “장용진 기자 주장과 달리 당시 서울에 근무 중이던 한동훈 검사장은 부산지검이 진행한 해운대 엘시티 수사에 전혀 관여한 바 없다. 당시 대구 및 대전고검 근무 중이던 윤 전 총장도 마찬가지”라는 입장이다.

장 위원은 9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이 정도 갖고 허위사실 유포라고 주장하는 건 아무 말도 하지 말라는 것과 같다”며 한 검사장을 비판했다.

장 위원은 “내가 쓴 글은 한 검사장이 (수사를) 했는데 잘못했다는 것이 아니라 아예 (수사를) 안 했는데 왜 안 했느냐는 취지”라며 “검찰 수사 전체에 대한 이야기”라고 말했다.

▲ 장용진 아주경제 논설위원. 사진=장용진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 장용진 아주경제 논설위원. 사진=장용진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장 위원은 “한동훈에게 (LH 투기 의혹 관련) 수사를 맡기면 되는데 (그렇게 하지 않아 검찰수사관이) 한탄했다는 보도를 보고, ‘웃기고 있네. 한동훈이 얼마나 수사를 잘한다고, 엘시티 같은 건 왜 안 했느냐’는 취지의 글을 게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위원은 또 “한동훈은 2016년 엘시티 사건만 말하고 있지만, 엘시티 사건은 그 뒤로도 계속됐다”며 “2017년 11월 시민사회단체들이 고발장을 냈고 2020년 11월 공소시효 만료 전 검찰이 이를 무혐의 처분했다. 마무리가 지어진 시점은 2020년 11월이라고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위원은 “그 사이(2017~2020년)에도 엘시티 사건은 꾸준히 거론됐던 사건”이라며 “한동훈은 이 시기 서울중앙지검 3차장, 대검 반부패부장을 지냈다. 윤석열 총장은 서울중앙지검장, 검찰총장이었다. 이 사건에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있느냐. 이에 비춰보면 수사를 왜 안 했냐고 충분히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후니 2021-04-11 14:43:58
대깸문 기자 말 많다..검찰가서 실컷 말해라

한동훈 검사님 2021-04-10 21:13:46
화이팅입니다. 국민 대대수는 윤석열 검찰총장과 한동훈 검사님 응원하고 있습니다.

백두산 2021-04-10 12:41:52
검찰의 추잡함을 몸소 보여주시는 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