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방송기자연합회, SBS 임명동의제 해지 통보에 “단협 파기 철회하라”
방송기자연합회, SBS 임명동의제 해지 통보에 “단협 파기 철회하라”
SBS 사측 통보에 성명 내 반발 “임명동의제, 언론의 독립 및 제작 자율성과 맞닿아 있어”

SBS가 자사 노조에 ‘경영진 임명동의제’ 조항 삭제를 요구하며 단협 해지를 통보한 가운데, 방송기자연합회(협회장 성재호)가 8일 “단협 파기를 철회하라”고 성명을 배포했다. 앞서 전국언론노조는 5일 이와 관련해 “태영자본의 철없는 정치 망동”이라고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관련 기사: SBS 임명동의제 해지 통보에 “태영의 철없는 망동” ]

방송기자연합회는 8일 “‘사장 임명동의제’는 방송 독립의 상징, 단협 파기 철회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스스로 국내 방송 역사의 새 장을 썼다고 자부한 사장 임명동의제를 만 4년도 되지 않아 폐기하겠다고 나선 SBS 사측을 어떻게 이해할 수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방송기자연합회 측은 “SBS 사측은 4년 전 임명동의제를 두고 ‘방송의 공정성과 독립성을 강화하는 방안으로서 국내 방송 역사에 없었던 획기적인 조치’라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서울 목동 SBS본사 사옥. ⓒ 연합뉴스
▲서울 목동 SBS본사 사옥. ⓒ 연합뉴스

방송기자연합회는 “이번 사태의 핵심인 임명동의제의 뿌리가 언론의 독립 및 제작 자율성과 맞닿아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방송의 독립은 외부는 물론 방송사업자를 비롯한 내부 권력의 압력과 간섭으로부터도 독립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SBS 노사가 합의해 시행해 온 사장 임명동의제는 전국 모든 방송 종사자들이 부러워할 만한 제도”였다며 “SBS 사측은 2017년 당시 방송사업 재허가 과정에서 임명동의제가 담긴 합의서를 제출하고 성실한 이행을 천명하기도 했다. 방송사업을 계속하는 한 해당 합의를 이행하겠다는 방송허가권자와의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방송기자연합회는 “SBS 사측은 2017년 합의서 체결 이후 2018년 사내 최상위 규범인 단체협약에 임명동의제를 포함시키는데 동의하며 성실한 이행을 다짐했다”며 “그럼에도 2017년 합의 정신을 노측이 먼저 훼손했다는 핑계를 대며 별개의 약속인 단체협약까지 일방적으로 파기하는 것은 논리적으로도 합당치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사태는 누가 보더라도 사측의 일방적 억지에서 시작됐다”며 “단협 파기를 철회하고 사측은 당장 노측과 대화에 나서기를 바란다. SBS 사측이 마주한 SBS 구성원들 뒤에 전국 3000여 방송 기자들도 함께 서 있음을 알아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SBS 사측은 지난 2일 언론노조 SBS본부에 단협 해지 통보하며 그 책임이 윤창현 언론노조 위원장에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윤창현 언론노조 위원장은 전 언론노조 SBS본부장 출신이다. SBS가 ‘경영진 임명동의제’를 수용한 까닭은 2017년 대선 이후 당시 윤창현 언론노조 SBS본부장이 회사를 상대로 무한투쟁을 선언하며 경영진 고발 등 조치로 노사관계를 최악으로 몰았다는 데 있다는 입장이다.

[관련 기사: 방노협, SBS에 “일방·폭력적 단체협약 해지 통보 철회” ]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BS는 2021-04-09 17:01:24
일베사진10번넘게쓴 일베방송

팔목희 2021-04-09 06:11:12
방송하는거보믄 태영이 방송사 시켜서 만드는 느낌나던데? 둘다 싸우다 죽기를 바란다

일베방송 2021-04-08 23:29:05
스브스는 탄압받아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