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일간지 14.5% “코로나19로 권고사직 시행계획” 
일간지 14.5% “코로나19로 권고사직 시행계획” 
한국언론진흥재단 조사결과, 신문·잡지사 87.6% “정부 광고 확대해야”

한국언론진흥재단(이사장 표완수)이 2020년 하반기 신문산업실태조사와 잡지산업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신문·잡지 산업 전반에 걸쳐 “경영위기가 심각하다”는 응답이 84.2%로 높게 나타났다. 신문사의 경우 올해 상반기 광고 수입이 “작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는 응답이 29.8%에 그쳤고, “작년보다 감소했다”는 응답은 70.0%로 높게 나타났다. 광고 수입 감소폭이 “30% 이상”이라는 응답은 37.6%에 달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무급휴직 시행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일간지의 4.2%가 “시행 중”이라 답했고, 15.2%가 “시행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인터넷신문의 경우 4%가 “시행 중”이라 했고 6.3%가 “시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권고사직 여부를 묻는 질문에도 일간지의 14.5%, 주간지의 12.4%가 “앞으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코로나19 이후 “임금 지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응답은 전체 매체의 32.6%로 나타났는데 유형별로는 주간지가 44.2%로 가장 응답률이 높았고, 일간지가 37.6%, 인터넷신문이 31.0%, 뉴스통신사가 22.2% 순이었다. 서울 소재(33%)와 지역 소재(32.1%) 모두 비슷한 수준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정부차원의 ‘긴급 경영지원자금’ 필요성에 대해선 전체 매체의 79.4%가 “필요성을 느낀다”고 답했다. 금융 및 세제 지원 필요성에 대해서도 전체의 86.1%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구독료 지원 필요성에 대해선 62.4%가 “필요하다”고 응답해 상대적으로 찬성률이 적었다. 이는 인터넷 매체의 응답률 탓도 있지만, 일간지 역시 응답률이 57.6%에 그쳤다. 현실적으로 구독료 지원이 경영에 큰 도움이 안 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로 인한 재정적 어려움 해결을 위해 정부 광고를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에는 전체의 87.6%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응답률은 뉴스통신사(88.9%), 인터넷신문(65.2%), 일간지(54.5%) 순으로 높았다. 

한편 뉴스 매체를 지원하기 위한 새로운 제도로서 미디어 바우처 실시 필요성에 대해 신문사만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는 87.7%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미디어 바우처는 ‘정부에서 국민에게 일정 금액의 바우처를 지급하면, 국민들이 일정 개수 이상의 언론사에 일정 금액 이상을 후원하거나 해당 매체 구독료를 지불하는 방식의 지원 정책’을 뜻한다. 

이번 조사는 신문사 2943곳, 잡지사 1264곳 등 4207곳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신문사의 경우 일간지 165곳, 인터넷신문 1956곳, 주간지 804곳 등이 참여했다. 이메일 팩스 전화 방문 조사 방법 등을 병행했으며 신문사는 지난 7월1일부터 9월30일까지, 잡지사는 6월29일부터 9월4일까지 조사를 실시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20-11-25 12:13:31
다른건 모르겠고 정부 광고 확대?
가짜뉴스 가열차게 만들라고 확대?
ㅇ언론자유도 일등 언론 신뢰도 꼴등이나 해결하고 말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