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연합뉴스 “1보 위력은 오래가지 못한다”
연합뉴스 “1보 위력은 오래가지 못한다”
개정판 발간 후 22년만, 기사 작성 원칙부터 표현까지… “언론사, 기자 지망생, 학계, 기타 언론 관계자 활용”

연합뉴스가 22년 만에 뉴스통신사 기사 작성 원칙과 표현법 등을 상세히 담은 스타일북을 재발간했다. 

연합뉴스는 지난 25일 176쪽 분량의 ‘연합뉴스 스타일북(Stylebook) 2020’을 펴냈다. 1991년 첫 스타일북 발간 후 1998년 개정판을 다시 낸 지 22년 만이다. 

스타일북은 4개장 11개 꼭지로 구성됐다. 4개장은 목차 순으로 △뉴스란 무엇인가 △유형별 기사 작성법 △뉴스통신의 기능과 콘텐츠 △틀리기 쉬운 표기 사례 등이다. 여기에 연합뉴스 윤리헌장과 기사 수정·전문취소·삭제 설명서 등을 담은 부록이 첨부됐다. 

▲연합뉴스가 25일 '연합뉴스 STYLEBOOK 2020'을 발간했다. 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가 25일 '연합뉴스 STYLEBOOK 2020'을 발간했다. 사진=연합뉴스

 

2장 유형별 기사 작성법 경우 기사를 △스트레이트 △해설 △인터뷰 △르포 및 스케치 △기타 등 5개 유형으로 나눠 유형별 작성 방식과 특성, 예시를 열거했다.

‘뉴스통신의 기능과 콘텐츠’를 다룬 3장은 매체 수가 대폭 증가하고 기술 발전 등으로 다변화한 미디어 환경을 반영했다. 이를테면 스타일북엔 “모든 매체가 포털·모바일에 분초를 다투며 실시간으로 기사를 쏟아내는 경쟁 체제에서 [긴급], [1보] 기사 위력은 오래가지 못한다”며 “이제는 [긴급]이나 [1보] 송고 후 즉각적 후속 조치가 그 어느 때보다도 더 중요해졌다. 그렇지 않으면 포털과 모바일에서 연합 기사는 순식간에 뒤로 밀리면서 존재감을 상실할 수밖에 없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와 관련 연합뉴스는 2보, 3보, 종합 등 후속기사와 1보 간 송고 간격을 최대한 좁히고, 추가 취재 정보를 최대한 신속히 논리적으로 배열해 완성도 높은 후속 보도를 해야 독자 시선을 붙잡을 수 있다고 적었다. 

연합뉴스는 “이번 스타일북은 급속히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뉴스통신사를 비롯한 언론매체는 물론 현직 기자와 기자 지망생들에게 뉴스 가치 판단과 글쓰기, 기사 작성에 대한 좋은 참고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또 “이번 스타일북을 사내에서 활용하는 것은 물론 계약 언론사와 대학, 정부기관 등에도 배포해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서 공적 역할도 충실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9-28 14:31:47
"'이제는 [긴급]이나 [1보] 송고 후 즉각적 후속 조치가 그 어느 때보다도 더 중요해졌다. 그렇지 않으면 포털과 모바일에서 연합 기사는 순식간에 뒤로 밀리면서 존재감을 상실할 수밖에 없다"는 내용이 담겼다. <<< 언론은 진실이 아니라, 속보와 국민 클릭 수밖에 관심이 없네. 이것이 한국 언론의 현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