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연예‧스포츠매체 10곳 모여 “신뢰 세우겠다”
연예‧스포츠매체 10곳 모여 “신뢰 세우겠다”
한국연예스포츠미디어협의회 창립 “뉴스가치 재정립, 보도 가이드라인 마련‧저작권 등 대응도”

연예·스포츠 언론사 10곳이 모여 ‘한국연예스포츠미디어협의회’를 발족했다.

한국연예스포츠미디어협의회(연미협)는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11일 서울 영등포구 위워크 회의실에서 창립총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뉴스엔과 마이데일리, 스타뉴스, 스포츠서울, 스포츠조선, 스포티비뉴스, 앳스타일, 엑스포츠뉴스, 일간스포츠, OSEN 등 10개 언론사가 회원사로 참여했다.

손남원 연미협 초대회장(OSEN 대표이사)는 “매체들이 모인 계기는 연예와 스포츠 뉴스의 가치를 재정립하자는 취지다. 흥미 위주의 가십으로 채워진다는 독자들 비난에 목소리를 기울이자는 자성의 의미도 있다”고 했다. 

손 회장은 “연예와 스포츠 뉴스의 유통 환경 급변에 따른 대처 방안도 중요하다”며 “다국적 거대 플랫폼들이 SNS와 동영상 등을 앞세워 기존 언론사들의 뉴스를 마구 실어나르는 게 현실이다. 올곧은 연예와 스포츠 기사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언론사와 기자들의 대오각성이 필수이겠지만 이처럼 잘못된 주변 환경을 바로잡는 것도 중요한 과제”라고 밝혔다. 

연미협은 포털과 협상,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 환경에서 연예뉴스 기사 저작권 침해 문제 등에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 연미협은 창립 목적으로 △건강한 연예스포츠 뉴스 생산과 유통 구조 확립 △연예‧스포츠 산업 발전 기여 △한류 문화 수출과 세계화 기여 △연예‧스포츠 뉴스에 불공정한 차별조치 시정 △연예‧스포츠 뉴스 이용자의 선택권 보호 등을 밝혔다. 

▲한국연예스포츠미디어협의회 로고
▲한국연예스포츠미디어협의회 창립 회원매체

연미협은 “창립 목적을 이루기 위해 연예‧스포츠 뉴스의 생산, 유통, 소비와 관련된 각종 현황을 조사하고 학계, 업계, 정부 부처와 협의해 발전 방향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미협은 또 매체 신뢰를 높이기 위한 내부 가이드라인을 공유하고, 여론 수렴을 거쳐 발전 방안을 세우기로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여름바다 2020-08-13 17:07:48
단독 남발이 가장 심한. 기획사 홍보대행사 역할을 주로 하는 오센이 나선다니 무척 자본주의 단체로 보이네요.

바람 2020-08-13 16:35:19
애매한 관행을 내세우지 말고 법의 사각지대를 찾아 법제화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