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한국·경향·주간동아, 중앙일보까지 진중권 필진으로
한국·경향·주간동아, 중앙일보까지 진중권 필진으로
중앙일보 19일부터 한 면 할애해 진중권 칼럼… 진중권 “폭넓게 의견 밝힐 것”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중앙일보 오피니언 필진에 합류했다. 매주 수요일마다 한 면 전체에 실리는 ‘진중권의 퍼스펙티브’로 독자를 찾는다.

진 전 교수는 11일자 중앙일보를 통해 “한국의 정치·사회 현안을 인문학적 관점에서 분석하겠다”며 “최근 페이스북과 언론 기고문을 통해 제시했던 것처럼 폭넓게 의견을 밝히는 글을 쓰겠다. 최근 활동의 확장으로 보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 중앙일보 11일자 1면.
▲ 중앙일보 11일자 1면.

중앙일보도 “진 전 교수는 지난해 8월 이른바 ‘조국 사태’가 벌어진 뒤 진보 진영의 위선과 궤변을 질타하고 보수 진영의 무능과 안이함을 지적하는 활동을 꾸준히 해왔다”며 “그는 이 과정에서 ‘진실로 포장된 거짓’을 세상에 드러내 통렬히 비판하는 대표적 지식인 논객으로 자리 잡았다”고 설명했다. 진 전 교수의 첫 글은 오는 19일자 중앙일보에 실린다.

진 전 교수는 올해 1월부터 지난달 16일까지 매주 목요일마다 한국일보의 ‘진중권의 트루스 오디세이’ 칼럼을 썼다. 경향신문에는 ‘진중권의 돌직구’라는 코너로 한 달에 한 번 꼴로 글을 쓰고 있다. 지난 6월부터는 주간동아에 ‘진중권의 직설’이라는 이름으로 매주 1회 글을 싣는 등 진보·보수 매체를 넘나들며 왕성한 기고 활동을 하고 있다.

진 전 교수는 진보·보수 양 진영 모두를 도마 위에 올리지만 특히 진보 진영의 위선을 주제로 신랄하게 비판하는 글을 쓰고 있다. 그는 한국일보 마지막 칼럼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죽음에 “그의 몰락이 내게는 한 사람의 죽음이 아니라 진보 전체의 죽음으로 느껴진다”며 “그의 위선은 우리 세대의 위선이고, 그의 어리석음은 곧 우리 세대의 어리석음”이라고 비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영호 2020-08-17 22:17:13
풉~ 그래 먹고 사는게 만만한게 아니지. 그래도 약간의 체면이나 자존심 같은건 없나? 너무 많은걸 바랬다.

국민 2020-08-13 14:12:38
현재 진중권은 사실상 정치를 하고 있다!!!

풉쯧치 2020-08-12 14:32:37
목구멍이 포도청이란 말도 있잖아...
묵고 살아야지 우짜겠누.. 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