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국민 41% “채널A 사건, 기자일탈 아닌 ‘검언유착’”
국민 41% “채널A 사건, 기자일탈 아닌 ‘검언유착’”
[여론조사] 채널A 기자 강요미수 혐의에 “검언유착” 시각 우세
검찰수사심의위 ‘수사 중단’ 권고에도 “한동훈 수사” 여론 높아

이른바 ‘채널A 사건’ 당사자인 이동재 전 기자의 구속 시한 만료가 다가온 가운데 해당 사건은 ‘검찰과 언론의 유착 사건’이며, 진상규명을 위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뷰’는 미디어오늘 의뢰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채널A 사건’은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여권 인사(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비위 의혹을 캐내려던 채널A 기자의 ‘강요미수’ 혐의와 관련된 사건이다. 이 전 기자는 수감 중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 측 인사를 만나 유 이사장 비위 제보를 종용, 그 과정에서 한동훈 검사장과 친분을 과시하고 이 전 대표 가족 수사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취지로 발언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체 응답자의 41%는 이번 사건이 ‘현직 검사장과 공모한 검언유착 사건’이라고 봤다. ‘현직 검사장을 사칭한 기자의 일탈’(24%)이라는 응답률보다 약 1.7배 높다. ‘모름/기타’ 응답자는 35%다.

▲ 미디어오늘-리서치뷰 여론조사 결과.
▲ 채널A 기자 강요미수 의혹에 관한 미디어오늘-리서치뷰 여론조사 결과.

진보층 55%(검사사칭 16%), 중도층 33%(검사사칭 22%)에서 ‘검언유착’이라는 의견이 우세했다. 반면 보수층은 36%가 검사 사칭 사건으로 보고 있다고 밝혀 ‘검언유착’이란 응답(30%)보다 6%p 높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응답자들이 사안을 상대적으로 많이 알고 있으며, 과반(54%)이 ‘검언유착’으로 사건을 정의했다. 이밖에 ‘검언유착’ 응답률은 50대(47%), 30대(39%), 18~20대(35%), 60대(34%) 순이다. 70대 이상은 유일하게 검언유착, 검사사칭 의견이 28%로 동일했으며 모른다는 응답이 44%로 가장 많았다. 40대(23%), 50대(29%)는 ‘모름/기타’ 답변이 20%대에 머물렀다.

지난달 17일 이뤄진 채널A 기자 구속에 대해서는 ‘검언유착 의혹을 밝히기 위해 적절하다’는 응답이 45%, ‘언론 자유 침해이므로 부적절하다’는 응답이 35%로 나타났다. ‘모름/기타’는 20%다. 사건을 ‘검언유착’으로 보고 있는 응답자는 10명 중 7명(68%), ‘검사 사칭’ 사건이라 답한 이들 중에서는 18%만이 구속은 적절했다고 봤다.

▲ 미디어오늘-리서치뷰 여론조사
▲ '채널A 기자 구속 적절성'에 대한 미디어오늘-리서치뷰 여론조사 결과.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수사는 ‘계속해야 한다’는 응답이 ‘중단해야 한다’는 응답보다 1.3배가량 높다. ‘지난 24일 대검찰청 검찰수사심의위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한동훈 검사장 수사를 중단하라고 권고한 가운데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은 권고를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는 설명에 수사를 ‘계속해야 한다’ 45%, ‘중단해야 한다’ 36%, 모름/기타 19% 결과가 나왔다.

중도층의 경우 수사를 계속해야 한다는 응답이 43%, 중단해야 한다는 응답이 37%로 전체 추이와 비슷했다. 진보층에서는 수사를 계속해야 한다는 응답이 62%(중단 18%)로 압도적인 반면, 보수층 응답자들은 과반(55%)이 수사를 중단해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정진웅)는 조만간 이 전 기자를 기소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이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의 관계를 공소장에 어떻게 적시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미디어오늘-리서치뷰 여론조사
▲'한동훈 검사장 수사'에 관한 미디어오늘-리서치뷰 여론조사 결과.

이번 조사는 지난달 28~31일 나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RDD 휴대전화 85%, RDD 유선전화 15%)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시스템을 진행한 결과다. 올해 4월 말 현재 국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p, 응답률은 3.8%다. 자세한 내용은 ‘리서치뷰’ 블로그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추악 2020-08-04 01:05:12
윤석열의 이중잣대 가증

하드리브 2020-08-03 19:37:58
모른다는 35프로가
가장 황당한 주장과 함께 큰소리로 정치에 대해서 아는 척 하는 인간들 같더라

바람 2020-08-03 19:25:26
"우리 조선일보는 정권을 창출시킬수도 있고 퇴출시킬 수도 있다, 이명박 정부가 조선일보와 한판 붙자는 겁니까" <<< 이 말을 보고도 심장이 뛰지 않는다면, 그대는 언론에 선동됐을 확률이 높다. 정책은 정부가 만들고, 민심은 언론이 움직인다는 걸 명심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