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박근혜 결단 못 내리면 탄핵 착수하자”
정동영 “박근혜 결단 못 내리면 탄핵 착수하자”
야당 내부에서 커지는 하야 및 탄핵 목소리… “탄핵안 부결시키면, 새누리당은 소멸할 것”

12일 민중총궐기 집회를 앞두고 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그동안 자제하던 박근혜 대통령 퇴진 및 탄핵 논의가 활발해지고 있다.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은 국회 긴급현안질의에서 “국민 대궐기 이후 박 대통령이 결단을 내리지 못할 경우 곧바로 탄핵 절차에 착수하자”고 제안했다.

정동영 의원은 1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긴급현안질의에서 “내일 국민은 전국에서 백만 개의 촛불을 들 것이다. 저마다 가슴에 희망을 품고 촛불을 켤 것”이라며 “그리고 요구할 것입니다. 국민을 배반한 식물 대통령은 즉각 물러나라고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도도한 역사의 강물이다. 그러나 이 역사의 물꼬는 야당이 튼 것이 아니다”며 “야당은 무임승차를 인정해야 한다. 국민은 우물쭈물하는 야당을 향해 비겁하다고 말한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이제라도 야당은 국민과 함께 그리고 따로 가야 한다. 함께 가는 것은 함께 촛불을 드는 것이고, 따로 가는 것은 헌법이 부여한 권능을 행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등 진상규명에 대한 긴급현안질문 실시 본회의에 참석해 '대구여고생 시국선언'을 언급하며 발언 하고 있다. ⓒ포커스뉴스

지난 10일 대통령 하야 촉구를 위한 국회의원 대토론회에 참석한 국회의원 43명은 “국민의 피와 땀으로 이뤄낸 민주주의가 더 이상 더럽혀지지 않도록 우리 국회의원 일동은 국민과 함께 대통령 박근혜의 퇴진을 반드시 이뤄내고 민주공화국을 재건할 것”이라며 ‘대통령 박근혜 퇴진 촉구 국회의원 결의문’을 발표했다.

정 의원은 “헌법기관인 의원 모임을 통해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 논의를 시작하겠다. 우선 각당 내부에서 탄핵 당론을 모으고 새누리당의 양식 있는 의원들과 함께 탄핵안을 본격 추진하자”며 “내일 국민 대궐기 이후에도 박대통령이 결단을 내리지 못할 경우 곧바로 탄핵 절차에 착수하자”고 말했다.

정 의원은 또한 “혹자는 탄핵이 역풍을 부를 것이라고 걱정한다. 하지만 노무현 대통령의 탄핵은 국민 의사를 역행한 기득권의 탄핵 폭거였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은 헌법을 유린한 권력자에 대한 당연한 절차일 뿐”이라며 “탄핵안 부결을 염려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새누리당이 탄핵안을 부결시킨다면, 감히 말씀드리지만 새누리당은 소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10일 중앙위원회 회의를 거쳐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당론으로 정하고, 퇴진을 촉구하는 거리서명을 시작했다. 2선 후퇴 주장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 것이다.

▲ 국회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대통령 퇴진 촉구를 위한 국회의원 대토론회'에 참석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김종훈 의원실.


새누리당은 야당 내부에서 하야 및 퇴진 목소리가 커지는 것을 비판하고 나섰다. 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은 11일 브리핑에서 “야당은 국회를 버리고 결국 장외투쟁의 깃발만 들겠다고 하니 매우 유감”이라며 “촛불민심은 국민의 중요한 의사표시이지만, 거대야당이 국회를 나와 촛불에 기댄다면 국회의 기능과 역할은 무용지물이 되고 말 것”이라고 경고했다.

▲ 아싸라비아 오종선 작가가 만든 청와대 조각품을 김모 웹작가가 합성을 해 만들어낸 작품<침몰하는 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청인 2016-11-18 12:21:48
최순실, 박근혜 게이트 난국 수습 방안

1. 박 근혜 대통령의 진정성 있는 사과 담화문 발표
2. 야당 추천 총리 임명
3. 신임 총리를 수임자로 한 대통령 권한 대행 지명(대통령의 권한 일체를 행사)
4. 국민 여론과 국회를 중심으로 여론 수렴하여 국가 체제를 개혁할 개헌
5. 새로운 헌법에 따른 대통령 선거.
6. 야당과 합의한 기일에 사임(원래 임기인 2017년 2월 24일도 고려 대상)

참은 아줌마 2016-11-11 18:51:33
박근혜 탄핵 찬성. 서민들 피빨아 먹는 정치나 하고, 나라를 이지경으로 만들어 놓고, 그 밑에서 하나 같이 책임있는 반성하는 인간 못보네. 모두 몰랐다 회피하기 바쁜인간들. . . 우리는 교통법규하나 위반해도 난리면서 이 나라를 농단한 일을 서로 눈치보며 제대로 밝히지도 않네~

김규용 2016-11-11 16:40:40
그래 국민들의 울분과 눈물을 닦아주는 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