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처럼
편집해주세요?
답답하면 직접 하세요”
김연지 CBS 기자
2019. 06. 03 by Media Monday

안녕하세요. CBS 기자 김연지입니다. 저는 지금 ‘기자 김연지’와 ‘엄마 김 연지’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잘 되는 유튜버들의 영상을 공부하듯이 봤더니 몇 가지 공통점이 있더라고요.

유튜브는 다큐멘터리나 대작 드라마와 달라요. 일주일에 최소 2개를 업 로드 해야 합니다. 구독 시스템이고, 구독을 한다는 것은 어떤 영상을 정기 적으로 얻겠다는 겁니다. 내가 눈 뜨고 있는 시간 동안 가장 많이 하는 것 그리고 가장 잘할 수 있는 것을 해야 자주 올릴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어 떻게 해야 할지 고민을 하다가 그 결과를 여기서 찾았습니다. 바로 현장입 니다. 기자들이 늘 가는 곳이 현장입니다. 기자 간담회, 기자 간담회 끝나고 나면 CEO와 질의응답하고요. IT 박람회도 가고, 신제품 리뷰 분석하는 게 기자들의 일이에요. 차려진 행사에 카메라 하나만 얹습니다.

미디어오늘을 구독하시면 모든 컨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로그인하기
㉾ 07222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7길 19 고암빌딩 3층 ㈜미디어오늘 Tel. 02-2644-9944 | Fax. 02-2644-6446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