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도 만난 적 없는 독자들
세로 동영상에 있더라
김조한 곰앤컴퍼니 이사
2019. 06. 03 by Media Monday

안녕하세요. 곰앤컴퍼니의 김조한입니다. 저는 유튜브에서 네 가지 정도 를 가장 큰 이슈라고 보고 있는데, 그중 하나가 라이브입니다. 이 라이브는 실시간 방송처럼 영상을 찍는 걸 말하는 것이 아니라, 편성을 통한 라이브 를 말합니다. 무슨 말이냐면, 어떤 채널 자체가 콘텐츠가 되는 시대가 됐어요. 그래서 특정한 에피소드나 클립을 고르는 게 아니라 그 채널을 보고 싶 어서 채널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라이브 영상을 보면서 전 세계 사람들과 채팅할 수 있는 기능들도 있고요. 유튜브를 활용한 교육도 중요 한 트렌드입니다. 향후에 초등학교나 중학교 수업조차도 유튜브를 통해서 듣게 될 거라는 말도 나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중요한 키워드 중 하나가 케이팝(K-pop)입니다. 케이팝 자체로 가장 많이 재생되는 채널은 아니지만, 파생되는 콘텐츠가 많습니다. 케이 팝과 유튜브의 콜라보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한물간 배우나 가수 가 유튜브를 했는데, 요즘에는 오히려 유튜브에서 잘 나가는 사람이 누군 지 발견하고 찾아내려고 하는 트렌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영국 남자 같은 경우처럼 채널에 정규 편성되는 콘텐츠들도 나왔죠. 이런 셀럽 들이 유튜브로 진출하는 게 큰 트렌드가 될 거라고 봅니다.

미디어오늘을 구독하시면 모든 컨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로그인하기
㉾ 07222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7길 19 고암빌딩 3층 ㈜미디어오늘 Tel. 02-2644-9944 | Fax. 02-2644-6446
ND소프트